소아청소년과

BTS 정국, 서울대어린이병원에 10억원 기부 “아이들 건강하게 웃을 수 있길”

전종보 기자

이미지

방탄소년단 정국/ 빅히트뮤직 제공
서울대병원은 지난 14일 방탄소년단 정국이 어린이병원에 기부금 10억원을 전달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기부는 아픈 아이들과 가족에게 일상을 선물하기 위한 것으로, 기부금은 저소득 가정 환아들과 가족들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치료비와 통합케어센터 사업에 사용될 계획이다. 정국은 “아픔을 겪고 있는 어린이들에게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길 바란다”며 “어린이들이 건강하게 웃을 수 있기를 응원한다”고 말했다.


현재 서울대어린이병원은 환아의 질병뿐 아니라 전인적 회복과 가족을 돕는 통합케어를 실현하기 위해 통합케어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환아와 가족을 대상으로 교과학습, 교육, 상담, 정서치료, 지지활동, 이벤트 등을 지원 중이며, 소아청소년 완화의료서비스를 통해 치료 과정 전반의 어려움을 해소하고 삶의 질을 높이는 일에도 매진하고 있다. 필요한 가정에는 의료진이 방문해 관리하는 소아재택의료서비스 또한 제공 중이다. 다만, 운영할수록 적자를 보는 구조로 인해 일부 지원금을 받고 있음에도 후원이 없으면 유지되기 어려운 실정이다. 서울대병원 측은 이 같은 상황에서 방탄소년단 정국의 도움이 환아와 가족들에게 큰 위로가 됐다고 설명했다. 최은화 서울대어린이병원장은 “감사한 후원의 뜻을 잘 살려 아이들을 건강하게 집으로, 학교로, 그리고 가족과 친구들에게 돌려보내도록 어린이병원 모든 구성원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