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부과

여드름과 유사한 '이것'… 손으로 짜도 소용 없어

정소원 인턴기자 | 이해나 기자

이미지

표피낭종은 주머니를 완전히 제거하지 않는 한 재발이 쉽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30대 여성 김모씨는 눈가 옆 피부가 볼록하게 돌출되기 시작했다. 처음에는 단순 여드름인 줄 알고 방치했지만 점점 커져 손으로 압출을 시도해봤다. 하지만 오히려 통증이 심해졌고 염증이 생기면서 까맣게 변했다. 피부과를 찾은 김씨는 여드름이 아닌 ‘표피 낭종’이라는 진단을 받았다.

◇손으로 짜면 악화되기 쉬워

표피낭종은 피부에 생기는 양성종양의 일종이다. 모낭이 꽉 막히거나 외상 등으로 인해 표피 세포가 피부 속 진피 내로 옮겨가 자라면서 표피세포로 이뤄진 종양 주머니를 만드는 게 원인이다. 작으면 1~5cm, 때로는 10cm 이상까지 커지기도 한다. 지방조직이 뭉쳐 생기는 양성 종양 ‘지방종’과 헷갈리는 경우도 많은데, 지방종보다 단단하다. 색깔은 푸르스름하고 쥐어짜면 안에서 비지 같은 것이 나오며 가라앉는 듯 하다가 재발하기를 반복한다. 얼굴 뿐 아니라 귀·가슴·등·옆구리사타구니를 포함한 다양한 신체 부위에서 나타난다.

김씨처럼 표피낭종을 손으로 짜는 것은 금물이다. 표피낭종 안에는 여드름 피지보다 딱딱한 ‘케라틴’ 성분이 많고, 주머니와 피부 밖을 연결하는 구멍도 매우 좁아 쉽게 짜지지 않기 때문이다. 손으로 짜다가 주머니가 피부 안에서 파괴되면 내부 손상이 심해져 오히려 회복 기간만 길어진다. 또한 주변 조직과 유착되면 수술을 하더라도 말끔히 제거되기 어렵다.

◇자주 재발하면 수술 고려

표피낭종이 발생했을 때는 일단 항생제 등으로 크기를 줄이는 치료를 한다. 약물만으로 낭종이 줄어들면 수술이 필요하지 않다. 하지만 염증이 심해지고 재발을 반복하면 국소마취를 통한 절개 수술을 고려한다. 낭종 크기가 커졌을 때보다는 작을 때 떼어내는 게 좋다는 게 피부과 전문의들의 의견이다. 수술은 약 20분 소요되며 입원이 필요 없어 퇴원 후 바로 일상생활이 가능하다. 수술 후 1~2주가 지나면 대부분 상처가 아문다. 수술 이후엔 절개 부위에 물이 들어가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부득이하게 물로 씻어야 한다면 씻고 바로 말린다. 방수밴드는 세균감염 위험을 높일 수 있어 붙이지 않는 게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