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쪽 눈만 빨갛게 충혈… 생각지도 못한 ‘이 질환’ 때문일 수도

전종보 기자

▲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유독 한쪽 눈이 심하게 충혈됐다면 ‘대상포진’을 의심할 필요가 있다. 대상포진은 몸속 수두-대상포진 바이러스가 활성화되면서 염증을 유발하는 질환으로, 머리, 몸은 물론, 눈에도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눈 대상포진이 발생하면 한쪽 눈만 충혈되거나 눈꺼풀에 상처 자국을 남기는 수포가 생긴다. 일부 환자는 결막염이 동반되기도 한다. 결막염 역시 한쪽 눈에만 나타나고 눈꺼풀이 유독 심하게 붓는다.

눈 대상포진을 초기에 치료하지 않으면 각막이 혼탁해지거나 시신경이 손상돼 시력이 떨어질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대상포진으로 인해 녹내장이 생기면 시신경 손상으로 이어질 위험도 있다. 병원에서는 항바이러스제를 사용해 눈 대상포진을 치료한다. 각막에 염증이 동반된 경우 항생제나 스테로이드 치료가 시행되기도 한다.

눈 대상포진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면역력을 잘 관리해야 한다. 면역력이 떨어지면 수두-대상포진 바이러스의 활동이 활발해져 대상포진 발생 위험이 높아진다. 최소 7~8시간 숙면을 취하고, 낮에는 햇볕을 쬐면서 활동량을 늘리도록 한다. 숙면을 취하면 자는 동안 바이러스를 없애는 백혈구 T세포가 활성화되며, 햇볕을 많이 쬐면 세로토닌이 잘 만들어져 숙면에 도움이 된다. 곡류, 견과류, 콩류, 생선, 달걀, 유제품 등 비타민B가 함유된 음식을 먹는 것 또한 추천된다. 비타민B는 면역력을 높여주는 영양소로, 피로 해소, 에너지 생성 등의 효과가 있다.

한편, 피부에 대상포진이 발생할 경우 심한 통증, 발열 증상이 생긴 후 바이러스가 침범한 신경을 따라 붉은 발진이 나타난다. 발진은 떨어져 있지 않고 모여 있는 것이 특징이다. 주로 가슴에 생기며 팔‧다리‧얼굴‧머리 등에서도 확인된다. 발진 주위가 아프거나 따가울 수 있다.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