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등산'이 특히 도움 되는 경우는?

최지우 기자

이미지

등산은 골밀도가 떨어진 사람에게 적합한 체중부하 운동이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낮 기온이 20도 안팎을 웃도는 따뜻한 날씨가 찾아왔다. 건강을 위해 봄맞이 등산을 계획해보는 건 어떨까? 등산이 특히 도움이 되는 질환에 대해 알아본다.

◇당뇨병
등산은 유산소운동, 근력운동을 동시에 할 수 있는 운동이다. 당뇨병 환자가 유산소와 근력운동을 함께하면 근력이 상승하고, 신체기능이 높아진다. 인슐린 효율성이 높아져 혈당 조절이 잘 된다. 등산을 하면 허벅지를 비롯한 하체근육이 단련된다. 근육은 포도당을 가장 많이 소모하는 부위로, 하체에는 우리 몸 근육의 70%가 모여 있다. 하체 근육 단련이 혈당 조절에 특히 도움 되는 이유다. 단, 당뇨병 환자는 공복 등산은 금물이다. 저혈당이 발생할 수 있어 식후 30분~1시간 경과 후 등산해야 한다. 혹시 모를 저혈당에 대비해 꿀, 주스, 설탕 등 저혈당 대비 간식을 챙기는 게 좋다. 발에 맞는 안전한 등산화를 착용하고, 하산 후에는 발 상처를 확인하는 등 당뇨발을 조심해야 한다.

◇우울증
등산은 우울증 완화에 좋다. 야외에서 햇볕을 쬐며 등산을 하면 감정을 조절하는 세로토닌, 멜라토닌 등 호르몬이 잘 분비돼 기분을 좋게 한다. 실제로 이혼, 실직 등을 겪은 사람들이 나무가 있는 야외에서 걷자 우울증 개선, 스트레스 완화 효과가 나타났다는 미국 미시간대 연구가 있다. 인제대 서울백병원 연구에 의하면, 우울증 환자를 숲속에서 치료하는 게 그렇지 않을 때보다 치료 효과가 높다. 자연에서 나오는 피톤치드가 긴장을 완화하고, 등산으로 근육이 자극되면 엔도르핀 분비가 늘어 스트레스 해소에 도움이 된다.

◇갱년기, 골다공증
등산은 골밀도가 떨어진 사람에게 적합한 체중부하 운동이다. 호르몬 변화로 뼈가 약해진 갱년기 여성, 골다공증을 겪는 남성이 하기 좋다. 등산을 하면 우리 몸이 체중의 압력을 지속적으로 받는다. 이때, 뼈에 물리적 압력이 가해지면 뼈세포가 활발해지고 튼튼해진다. 단, 등산을 하기 전에 병원을 방문해 신체기능을 점검하는 게 안전하다. 골밀도에 비해 체중부하가 과한 경우, 작은 충격에도 뼈가 쉽게 부러질 수 있다. 골밀도 확인 후, 등산을 할 때는 낙상 위험을 주의해야 한다. 발목을 안전하게 고정시키는 등산화를 신고, 몸의 균형을 잡는데 도움이 되는 등산스틱을 이용하는 게 좋다.

✔ 당뇨병 궁금증, 한 곳에서 해결하세요.
포털에서 '밀당365'를 검색하세요. 당뇨 뉴스레터를 무료로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