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과

흔한 역류성 식도염? 방치하면 암의 씨앗

신은진 기자

이미지

역류성 식도염이 악화한 바렛식도는 식도암 등의 위험을 높인다. / 게티이미지뱅크


역류성 식도염을 한 번도 경험해보지 않은 한국인은 없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많은 현대인이 역류성 식도염을 앓는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통계를 보면, 역류성 식도염을 환자는 2021년 315만 명까지 늘었다.

그만큼 역류성 식도염은 흔한 질환이고, 재발이 잦긴 하나 당장 생명을 위협하진 않고 약물치료 효과도 좋은 편이라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 이들이 많다. 그러나 역류성 식도염을 방치하면 암이 생길 수도 있다.

◇역류성 식도염 악화한 바렛식도, 식도암 위험 높여
역류성 식도염이 심한 상태가 지속되면 여러 합병증이 생긴다. 궤양이 생기기도 하고, 드물게 식도 협착이 생길 수도 있다. 특히 문제가 되는 합병증은 바렛식도다. 식도 하부의 편평 상피가 지속적인 위산 노출로 인해 염증이 생기고, 위 점막 세포로 변하는 바렛식도는 식도암, 위암 등의 발생 위험을 높인다. 바렛식도는 식도암의 전단계로 분류되기도 한다.

서울아산병원 소화기내과 나희경 교수는 "바렛식도에서는 특히 식도 선암의 발생 위험이 증가하는 것으로 잘 알려졌다"며, "바렛식도로 진단되면 주기적인 내시경 검사 및 조직 검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야식·과식·과음 피하고 생활습관 꼭 바꿔야
역류성 식도염의 주요 원인은 야식이나 과식 후 바로 눕는 습관, 괄약근의 압력을 낮추는 기름진 음식, 음주, 흡연, 커피, 초콜릿 등을 즐기는 일이다. 환자 대부분은 역류성 식도염을 악화할 수 있는 생활 습관을 가지고 있기에, 당뇨나 고혈압처럼 치료와 함께 반드시 생활습관을 교정해야 한다.

과체중 또는 비만이라면 체중 감량만으로도 증상 완화를 기대할 수 있다. 담배를 피운다면 반드시 금연해야 한다. 커피, 콜라, 홍차, 오렌지 주스, 토마토 주스, 초콜릿 등 위산 분비를 자극하거나 하부 괄약근의 기능을 약화시키는 음식들은 피해야 한다. 기름진 음식은 위 속에 오래 남아 있어 역류할 기회를 증가시키기 때문에 줄이는 것이 좋다.

잠을 잘 때 상체 부위를 15도 정도로 약간 높게 하거나 왼쪽으로 눕는 자세가 좋다. 꽉 끼는 옷 대신 넉넉하고 편한 옷을 입고 식후 3시간 동안은 눕지 말아야 한다. 규칙적인 운동은 도움이 되지만 식후에 과격한 운동은 역류를 증가시킬 수 있다. 나희경 교수는 "생활 습관의 변화를 어려워하는 환자들이 많지만, 약물 요법을 시행하더라도 생활습관 변화는 필수적이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