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부인과

흡연 말고… 폐경 앞당기는 요인들

이금숙 기자

이미지

클립아트코리아 제공


중년 여성이라면 슬슬 폐경이 걱정된다. 한국 여성의 평균 폐경 나이는 49.3세다.(질병관리청) 여성호르몬(에스트로겐, 프로게스테론)이 점차 감소하면 월경이 중단되는 폐경 상태가 되는데, 건강에 큰 변화가 생긴다. 먼저 폐경 전후 여성들은 안면홍조, 피부노화, 질 건조, 통증, 불면증, 우울감 등 다양한 신체적·정신적 증상을 경험한다. 심혈관질환, 뇌졸중, 골다공증, 비만 등 만성질환 위험도 높아진다.

폐경 나이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에는 어떤 것이 있을까?

질병관리청에서 폐경 나이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에 대해 평가를 했다. 그 결과 흡연, 체중 상태 그리고 출산 경험에 따른 폐경 나이 차이를 확인했다. 흡연 여성은 비흡연 여성에 비해 폐경 나이가 평균 0.55세 낮게 나타났으며, BMI 1 (kg/m2) 증가함에 따라 폐경 나이는 평균 0.07세 유의하게 증가했다. 출산 경험이 있는 여성은 출산 경험이 없는 여성에 비해 폐경 나이가 평균 1.59세 유의하게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폐경을 앞당기는 요인은 흡연, 저체중, 미출산으로 정리할 수 있다.

한편, 폐경 4~5년 전부터 생리 주기가 불규칙해지는 '폐경 이행기'가 온다. 이 시기에 만반의 건강 준비를 해놔야 한다. 실제 여러 연구에서 폐경 이행기에 술·담배를 안 하고 규칙적인 운동을 한 여성이 폐경 후의 건강 상태가 훨씬 좋았다는 결과가 있다.

▶'콜레스테롤' 관리 집중
여성이 폐경이 되면 심혈관질환 발생 위험이 급격하게 높아진다. 에스트로겐은 혈관 보호 작용을 하는데, 에스트로겐이 고갈되면서 혈관 손상 위험이 높아진다. 에스트로겐은 콜레스테롤을 원료로 해서 만들어지는데, 에스트로겐이 안 만들어지면서 남은 콜레스테롤이 많아 혈중 농도가 높아진다. 높은 콜레스테롤은 그 자체로 동맥경화 등의 위험을 높인다. 폐경이 되면 콜레스테롤 수치가 바로 높아지므로, 폐경 이행기부터 콜레스테롤 수치를 높이는 고지방식은 제한해야 한다. 또 이미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다면 약 복용을 통해 정상 수준으로 관리를 해야 한다.

▶질 건조, 연고 등으로 개선
폐경 여성의 50% 정도는 폐경비뇨생식증후군을 앓는다. 폐경비뇨생식증후군은 폐경 후 호르몬 변화로 인한 질 건조와 작열감, 성관계 시 윤활 감소, 통증, 요실금 등의 증상을 말한다. 이런 증상은 삶의 질에 크게 영향을 주고 우울감을 느끼게 한다. 폐경 이행기에도 질 건조, 작열감, 성교통 등을 호소하는 여성들이 있다. 생식기 주변에 식물성 에스트로겐 성분 등이 담긴 연고를 바르면 증상 개선에 도움이 된다. 폐경 이행기부터 케겔 운동을 하면 향후 요실금 예방에 도움이 된다.

▶미리 골밀도 관리를
폐경을 하면 골소실이 급격하게 이뤄지므로 폐경 이행기에 대비가 필요하다. 골밀도를 높여놔야 나중에 골소실이 돼도 뼈에 구멍이 숭숭 뚫리는 골다공증까지 진행을 하지 않는다. 폐경 이행기에 골밀도 검사를 한 번 받아볼 필요가 있다. 골밀도가 낮다고 진단을 받았다면 칼슘·비타민D 제제를 복용해야 한다. 일반적인 폐경 이행기 여성은 하루에 700~800㎎(우유 4잔 정도)의 칼슘을 보충한다.

▶아침·낮에 신체활동 충분히 해서 수면 개선
수면장애는 폐경 여성의 35~60%에서 호소한다. 수면장애는 그 자체로도 괴롭지만 우울증이나 불안증을 심화시킬 수 있다. 밤에 잠에 잘 들기 위해서는 아침·점심에 햇빛을 충분히 쬐고 신체활동을 해야 한다. 어느 정도 신체활동을 해야 신체가 힘들어 밤에 잠이 잘 들고 수면 패턴이 정상화 된다. 잠자리에서는 스마트폰을 오래 해서는 안 된다. 수면무호흡증이 의심되면 수면다원 검사를 받고, 불면증으로 너무 힘들면 수면제 처방도 고려한다.

한편, 폐경 이행기 여성도 안면홍조, 식은땀 등의 증상이 심하면 경우에 따라 여성호르몬 보충요법을 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