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에 좋은 유산균, 반려동물 줘도 별 탈 없겠죠?

신은진 기자

▲ 프로바이오틱스는 동물 건강에도 도움을 준다./게티이미지뱅크


건강관리만 잘하면 개, 고양이도 기대여명보다 훨씬 더 장수할 수 있는 시대다. 반려동물의 건강 역시 사람과 마찬가지로 면역력이 중요하다고 알려져, 많은 보호자가 면역력 강화에 도움을 준다는 동물용 유산균(프로바이오틱스)에 관심이 많다. 프로바이오틱스는 동물에게도 도움이 될까?

정답은 '도움이 된다'이다. 개와 고양이 등 동물 역시 사람과 마찬가지로 장내에 수조~수백 조의 미생물이 서식하고 있어, 사람이 프로바이오틱스를 먹었을 때 얻는 효과들을 얻을 수 있다.

최근 연구에 따르면, 프로바이오틱스는 소화불량, 변비, 설사 등 소화기 증상 개선에 외에도 면역기능 강화, 혈당과 콜레스테롤 조절 도움 등의 효과가 있다. 동물도 프로바이오틱스를 복용하면 이러한 효과를 볼 수 있다.

다만, 사람 프로바이오틱스를 동물에게 먹이는 건 위험하다. 사람과 동물의 장내 환경이 다르고, 사람이 먹어도 괜찮은 첨가물이 동물에겐 위험할 수 있기 때문이다.

대한약사회 강병구 동물약품이사는 "사람과 동물의 종 차이, 생활환경이나 장내환경의 차이 등으로 인해 장내 서식 균종에 다소 차이가 있다"며, "사람에게는 효과가 좋은 프로바이오틱스 제품이라도 개나 고양이에게는 효과가 전혀 없을 수도 있다"고 밝혔다. 실제로 개는 사람처럼 대장에 세균이 가장 많이 서식하고 있으나 그 종류는 전혀 다르다.

또한 강병구 이사는 "제품에 따라 차이는 있으나 사람 제품에 들어 있는 첨가제로 인해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어 사람용 프로바이오틱스를 반려동물에게 주는 것은 권장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한편, 반려동물에게 프로바이오틱스를 먹이기 시작했다면, 먹이고 나서 반응을 잘 살펴야 한다. 사람도 자신의 몸과 맞지 않는 프로바이오틱스를 먹으면 오히려 속이 불편해지는데, 동물도 마찬가지이다. 프로바이오틱스는 부작용이 거의 없다고 알려졌으나, 복용 초기에 가스생성, 묽은 변, 복명음, 복통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이러한 부작용은 흔하지 않고, 시간이 지나면 사라진다고 알려졌으나, 반려동물이 불편해할 수 있다.

프로바이오틱스를 먹이고 나서 이상반응이 생겼다면, 복용량을 절반으로 줄이고 나서 상태를 관찰하면서 차츰 용량을 늘리는 게 좋다.
관련기사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