춥다고 창문 꽉 닫아뒀다간? 몸 '이곳' 망가질 수도

이해나 기자

▲ 실내 환기를 오래 시키지 않으면 호흡기 이상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30대 직장인 정모씨는 최근 두통, 코막힘, 기침 등이 심해 병원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결과는 음성이었지만 혹시나 하는 마음에 진료를 봤고, 의사는 “난방기기를 많이 사용하는 요즘 실내가 건조한데 환기를 제대로 안한 것이 원인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정씨는 이후 집과 사무실 창문을 열어 꾸준히 환기시켰고 증상이 나아졌다.

최근 강력한 한파가 지속되면서 실내 보온을 위해 창문을 닫고 일주일이 넘는 기간 동안 열지 않는 사람이 많다. 이에 대해 대동병원 호흡기내과 이규민 과장은 “밀폐된 공간에서 실내 생활을 하다 보면 자연스럽게 세균, 먼지, 연기 등 오염 물질이 발생한다”며 “건강을 위해 반드시 환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실내가 건조하면 호흡기도 건조해지면서 기관지가 예민해져 정씨처럼 인후통, 기침, 콧물을 비롯해 두통까지 나타날 수 있다.

라돈 등 실내 공기를 위협하는 물질도 주의가 필요하다. 라돈은 세계보건기구(WHO)에 의해 1군 발암물질로 분류되며, 전세계 폐암 원인의 3~14%를 차지한다. 이규민 과장은 “라돈은 지하수, 토양, 암석 등 지구 곳곳에 존재하는 방사성 기체인데 여러 경로를 통해 실내로 유입될 수 있다”며 “라돈이 공기 중에 머물지 않게 하기 위해 철저히 환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요리 중에도 오염 물질이 발생한다. 음식을 굽고 튀기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가 주범이다. 따라서 요리할 때는 가능하면 창문을 열고 환풍기를 작동시켜야 한다. 프라이팬을 사용할 때는 전용 덮개를 덮어준다. 요리 후에도 되도록 15분 이상 창문을 열어 환기시킨다.

평소에도 주기적인 환기가 필수다. 다만, 대기 중 오염 물질이 아래로 가라앉는 시간대를 피해 오전 10시부터 저녁 7시 사이 두세 시간 간격으로 3번, 최소 10분에서 30분 실시하는 게 좋다. 미세먼지나 황사가 심한 날에는 10분씩 세 번 환기를 실시한 후 공기청정기 터보 기능을 이용해 실내 공기를 순환시킨다. 또한 환기할 때 여러 창문을 열어 바람이 원활하게 들어오고 나갈 수 있는 경로를 만들어야 한다. 바람이 없는 날이거나 실내 환경 특성상 공기 순환이 어렵다면 창문 쪽에 선풍기를 켜두는 것도 방법이다. 이규민 과장은 “공기청정기로도 걸러지지 않는 오염물질이 상당하다”며 “공기청정기가 있어도 창문을 열어 환기를 꼭 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