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과

폐경 후 여성의 우울증, 잠 습관 바꿔 줄일 수 있다

강수연 기자

이미지

일찍 자고 일찍 일어나거나 늦게 자고 늦게 일어나는 폐경 후 여성은 우울 증상을 경험할 가능성이 70% 더 높다는 최근 연구 결과가 나왔다. /사진= 클립아트코리아


폐경 후 여성이 일찍 자고 일찍 일어나거나 늦게 자고 늦게 일어나는 경우, 우울 증상을 경험할 가능성이 더 높다는 최근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미시간대, 피츠버그대 등 7곳 대학 연구진은 수면시간이 정신건강에 미치는 영향을 알아보기 위해 65세 폐경 후 여성 약 1200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수면 시간 외에 규칙성 등 수면 패턴을 분석했고, 정신건강엔 웰빙 점수, 우울증 척도 및 범불안장애척도 등이 측정 기준에 포함됐다.

그 결과, 새벽 2시~4시 이외의 ‘수면 중간점’은 우울 증상 증가와 관련 있었다. 수면 중간점이 새벽 2시~4시를 벗어나면 폐경 후 여성의 우울 증상 확률은 72% 증가했다. 수면 중간점은 취침과 기상 시간의 중간 시간을 말한다. 예를 들어 수면 중간점이 새벽 3시라면 이는 밤 11시에 잠에 들어 다음날 아침 6시에 일어난다는 뜻이다. 수면 중간점이 새벽 1시라면 이는 밤 9시에 잠에 들어 다음날 새벽 4시에 일어난다는 뜻이다. 후자는 수면 중간점이 새벽 2시~4시 사이를 벗어난 경우다. 수면 시간의 불규칙성도 우울과 불안 증상을 유발했다. 수면 시간이 불규칙할 때마다 우울증과 불안 가능성은 60% 이상 증가했다.

연구저자 레슬리 스완슨은 “직장은퇴 등의 환경적인 요인과 수면 시간을 조절하는 뇌의 노화로 인해 나이가 들수록 더 불규칙한 수면 패턴을 보이는 경향이 있다”며 “다만 인과관계를 명확히 밝히기 위해선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연구진은 "이번 연구는 수면 중간점이 2시~4시를 벗어나기 쉬운, 일찍 자고 일찍 일어나거나 늦게 자고 늦게 일어나는 습관, 불규칙한 수면 패턴은 우울과 불안 증상을 유발할 가능성이 큼을 보여주는 연구다"며 “정신건강 개선을 위해, 은퇴한 여성은 은퇴 이후에도 매일 아침 같은 시간에 일어나 밝은 빛을 보도록 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수면건강(Sleep Health)’에 최근 게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