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다이어트 시작했어!" 알려야 하는 이유

전종보 기자

▲ 사진=게티이미지뱅크


1월 첫째 주는 한 해 중 다이어트를 결심하거나 시작하는 사람이 가장 많은 주간이다. 다이어트를 할 때면 ‘다이어트를 시작했다’고 모두에게 알리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다이어트 중이라는 사실을 철저히 숨기려는 사람도 있다. 이유가 뭘까?

영국 다이어트 전문 기업 슬리밍 월드(Slimming World)가 온라인 여론조사기관 원폴(OnePoll)을 통해 실시한 조사에 따르면, 영국인 2000명 중 57%는 다이어트를 할 때 다른 사람에게 다이어트 중이라는 사실을 말하지 않는다.

이유는 크게 세 가지다. 3분의 1(31%)은 다른 사람이 자신을 과체중이라고 여기는 것을 우려했으며, 나머지 3분의 1은 각각 자신이 살을 뺄 필요가 있다는 사실을 부끄럽게 생각하거나(32%) 다이어트에 실패했을 때 다른 사람이 알게 되는 것을 피하고자 했다(35%). 연령별로 보면 18~24세가 몰래 다이어트를 할 가능성이 가장 높았다(81%).

다이어트 결과는 어땠을까? 다이어트 사실을 숨긴 사람 중 27%가 ‘아무도 모른다’는 생각으로 다이어트를 중단했고, 12%는 외로움 때문에 체중 감량을 포기했다. 이들 중 38%는 다시 다이어트를 한다면 사람들에게 다이어트 사실을 공유할 것이라고 답하기도 했다. 응답자들은 지난 3년 간 평균 4번의 다이어트를 시도했으며, 28%가 스스로 동기를 부여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반면 다이어트 중이라는 사실을 알린 사람들은 심리적으로 많은 도움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응답자 중 37%는 자신과 같이 다이어트 중인 사람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됨으로써 동지애를 느끼고 동기부여가 됐으며, 34%는 체중 감량에 대해 더 큰 책임감을 느꼈다고 답했다. 응답자들은 다른 사람들의 다이어트 성공 사례를 보는 것이 큰 이점이 될 수 있다고 답하기도 했다.

전문가 역시 다이어트 중이라는 사실을 주변에 알리면 살을 빼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조언했다. 슬리밍월드의 특별 고문을 맡고 있는 재키 라빈(Jacquie Lavin) 박사는 “체중을 줄이고 건강을 개선하기로 결정한 것은 긍정적인 것이며, 부끄러워할 일이 아니다”며 “그룹의 일원이 돼서 다이어트를 하면 더 쉽고 즐겁게 체중을 감량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체중 감량은 항상 쉽지 않고, 특히 혼자 다이어트를 하는 것은 더욱 어렵다”며 “다이어트 중이라는 사실을 알리는 것만으로 다이어트를 포기하지 않게 되는 강력하고 긍정적인 동기부여가 될 수 있다”고 했다.
관련기사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