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과

집에선 괜찮았는데… 병원만 가면 혈압 높게 나오는 이유

전종보 기자

이미지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정상이었던 혈압이 병원만 가면 높게 오른다. 반대로 집에서 측정했을 때 혈압이 높아 병원을 갔지만 정작 병원에서는 혈압이 정상 범위에 속한다. 실제 일부 고혈압 환자들이 겪는 일들이다. 이유가 뭘까?

혈압은 환자 몸 상태는 물론, 심리 상태와 혈압 측정 자세, 장소, 날씨, 시간 등에 따라서도 항상 다르게 측정될 수 있다. 고혈압은 수축기 혈압 140mmHg 이상 또는 이완기 혈압 90mmHg 이상인 경우로, 실제 혈압은 정상이지만 의사를 만나면 혈압이 상승하는 것을 ‘백의 고혈압(White-coat hypertension)’이라고 한다. 주로 노인이나 여성, 체중이 적게 나가는 사람, 고혈압 지속 기간이 짧은 환자에게서 발견된다. 병원에서 혈압을 측정할 때 과도하게 긴장하거나 스트레스를 받으면 일시적으로 이 같은 현상이 나타날 수 있다. 긴장감·스트레스가 심할 경우 자율신경계의 부교감신경과 교감신경이 영향을 받아 심장 박동과 호흡량이 증가하고, 혈관 수축, 근육 팽창에 의해 혈압이 자연스럽게 상승하는 것이다. 안정을 취하면 혈압 역시 정상으로 돌아갈 수 있다. 다만 일부 환자는 3~5년 후 실제 고혈압으로 진행되기도 하는 만큼, 꾸준히 혈압을 측정·확인하는 것이 좋다.

반대로 가정이나 직장 등에서 혈압을 재면 고혈압이지만 병원에서 측정하면 정상으로 나오는 경우도 있다. 이를 ‘가면 고혈압(masked hypertension)’이라고 한다. 국내 가면 고혈압 유병률은 약 10%로, 정확한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으며 노화·흡연 등으로 인해 혈관 탄력성이 떨어진 것을 원인으로 추정하고 있다. 혈관 탄력이 줄면 혈압 변동 폭이 커지기 때문이다. 집에서 쟀을 때와 달리 병원에서 정상 혈압 판정을 받아도 안심해선 안 된다. 가면 고혈압일 경우 실제로는 평균 혈압이 높아 심장비대, 동맥경화에 따른 합병증이 발생할 수 있는 데다, 질환을 늦게 인지할 위험 또한 높다. 백의 고혈압과 마찬가지로 주기적으로 혈압을 측정하거나, 24시간 활동혈압을 확인하도록 한다.

가정에서 혈압을 측정할 때는 올바른 방법과 자세를 유지해야 한다. 아침 혈압은 기상 후 1시간 안에 밥과 약을 먹기 전 측정하도록 한다. 정확도를 높이려면 화장실을 다녀와서 5분 정도 휴식을 취한 뒤 재는 것이 좋다. 저녁에도 자기 전 화장실에 다녀와서 측정한다. 혈압 측정 전에는 최소 30분 동안 흡연과 카페인 섭취를 삼가야 한다. 압박대 위치는 심장 높이에 맞추고, 손가락이 1~2개 들어갈 정도로 여유를 준다. 이후 팔꿈치를 테이블 바닥에 대고 긴장을 푼 상태에서 측정한다. 측정이 끝날 때까지 움직이거나 말하지 말고, 몸을 움직여서도 안 된다. 주기적으로 측정한 혈압을 기록해 병원에 전달하면 고혈압을 진단하는 데 도움이 된다.

한편, 별다른 이유 없이 하루 동안 잰 혈압이 50~60mmHg보다 크게 차이를 보인다면 혈압 변동성이 큰 상태이므로 즉시 병원을 찾아야 한다. 혈압 변동성이 크다는 것은 혈압이 제대로 조절되지 않고 있음을 의미한다. 혈압 변동성이 클 경우 치료해도 예후가 안 좋을 수 있으며, 동맥경화에 의한 합병증이 발생할 위험도 높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