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

'이것' 한 줌 먹었더니… 되레 열량 섭취 75칼로리 감소

이금숙 기자

이미지

클립아트코리아 제공


먹으면서 뺀다. 견과류의 일종인 아몬드를 하루 한 줌 섭취하면 열량 섭취를 75㎉ 줄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아몬드를 즐겨 먹으면 식욕 조절 호르몬이 개선돼 금방 포만감을 느끼게 된다는 것이다.

사우스오스트레일리아 대학 영양학자 앨리슨 코츠(Alison M. Coates) 박사팀이 성인(25∼65세) 140명을 아몬드 스낵 섭취 그룹(68명)과 탄수화물 스낵 섭취 그룹(72명) 등 두 그룹으로 나눈 뒤 그룹별 열량 섭취량 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연구팀은 연구에 참여한 성인 140명을 하루 저녁 단식하게 한 뒤 한 그룹엔 30∼50g의 아몬드 스낵, 다른 그룹엔 같은 열량의 탄수화물 스낵을 제공했다.

연구팀은 30∼50g의 아몬드 스낵 섭취가 다음 식사 때 섭취하는 열량을 줄여준다는 것을 확인했다. 아몬드 스낵을 간식으로 섭취한 사람은 탄수화물 스낵을 간식으로 먹은 사람보다 다음 식사에서 열량을 75㎉ 덜 섭취했다. 

연구팀은 참가자의 호르몬 변화도 살폈다. 간식 제공 30분·1시간·90분·2시간 후의 식욕에 대해서도 질문했다.

아몬드 섭취 그룹에서 C-펩타이드 반응이 47% 감소했다. C-펩타이드는 췌장에서 생성되는 인슐린 수치를 반영하며, 수치가 낮으면 인슐린 민감도가 높아져 당뇨병·심혈관 질환 발생 가능성이 작아질 수 있다. 포만감을 유발하는 글루카곤 호르몬 수치가 39% 증가했다.

연구팀은 “아몬드를 간식으로 먹는 것이 탄수화물 간식보다 식욕 조절 호르몬을 개선한다는 것을 밝혀냈다”며 “단백질과 건강한 지방이 풍부한 아몬드는 허기를 억제하고 건강한 체중 관리를 돕는 포만감을 촉진한다”고 했다.

이 연구결과는 유럽영양학회지 최근호에 게재됐으며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서 소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