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

같이 쓰면 독 되는 ‘화장품’, 꼭 알아두세요

전종보 기자

이미지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피부 관리를 위해 2가지 이상 화장품을 함께 쓰는 사람들이 많다. 예를 들어 각질 제거 제품을 사용한 뒤 수분 크림을 바르는 식이다. 다만 일부 화장품의 경우 함께 썼을 때 오히려 역효과를 낼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화장품 종류별 ‘궁합’을 알아본다.

모공 관리 제품·안티에이징 제품, 같이 쓰면 효과 떨어져
모공 관리용 화장품과 안티에이징 제품은 함께 사용하지 않는 게 좋다. 피지 분비와 피부 트러블을 막아주는 모공 관리용 화장품에는 대부분 피부 유분기를 줄이기 위한 다양한 성분이 들어있는 반면, 주름·탄력 관리를 위해 사용하는 안티에이징 제품은 대체로 유분기가 많고 보습력이 높기 때문이다. 두 제품을 같이 사용할 경우 각 제품의 기능이 떨어질 수 있다. 다만 건성·지성 피부가 모두 나타나는 복합성 피부일 경우에는 모공이 넓고 번들거리는 T존(이마, 코)에 모공 제품을, 건조한 U존(볼, 턱 주변)과 눈가·입가에는 안티에이징 제품을 사용할 수 있다.

레티놀, 비타민C와 상극
레티놀 화장품과 비타민C 화장품은 각각 주름 개선과 미백에 도움이 된다. 레티놀은 지용성, 비타민C는 수용성으로, 두 제품을 함께 사용할 경우 서로 피부 흡수 작용을 방해할 수 있다. 지용성 비타민C 제품이 대안이 될 순 있지만, 피부가 민감하거나 한 번에 많은 양을 사용할 경우 얼굴이 붉어지고 따가움·화끈거림 등과 같은 증상이 나타날 위험이 있다.

각질 제거 제품·수분 크림, 서로 도움
함께 사용하면 좋은 화장품들도 있다. 각질 제거 화장품과 수분 크림이 대표적이다. 특히 요즘처럼 건조한 시기에는 각질 제거 화장품을 사용한 뒤 수분 크림을 바르면 좋다. 각질 제거 제품을 자주 사용하다보면 피부가 민감해지고 화끈거릴 수 있는데, 이때 수분크림을 바르면 이 같은 문제를 예방할 수 있다. 각질을 과도하게 제거해 수분크림마저 따갑게 느껴질 경우 아토피용 보습제를 바르도록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