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과

잠 방해하는 '뿌득뿌득' 소리… 원인 뭐길래?

이해나 기자 | 이원영 인턴기자

이미지

이갈이를 줄이기 위해서는 스플린트를 사용하거나 보톡스 주사를 맞는 것이 도움이 될 수 있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입에 음식이 없는데도 이를 갈거나 이를 꽉 깨무는 것을 '이갈이'라 한다. 이갈이는 주로 잘 때 발생하지만, 깨어있을 때도 무의식적으로 이를 갈 수 있다. 이갈이는 수면을 방해하고 통증도 유발한다. 해결책은 무엇일까?

◇주요 원인은 스트레스로 추정
이를 갈 때는 음식물을 씹을 때보다 치아에 2~10배 강한 힘이 가해진다. 강한 힘을 받으면 치아 표면의 에나멜이 손상되고, 이는 치아 균열이나 치아 파절로 이어져 시린 증상을 유발할 수 있다. 이 갈고 이를 무는 행동이 반복되면 턱 근육을 과도하게 사용해 턱관절 주변 근육이 뭉쳐 턱 주위 통증, 턱관절 손상이 생길 수도 있다.

이갈이의 명확한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다. 다만, 불안과 스트레스가 원인이 될 수 있다고 여러 전문가들은 분석한다. 질병관리청 국가건강정보포털에 따르면 이갈이가 있는 사람은 이갈이가 없는 사람보다 더 많은 일상의 스트레스를 경험한다고 보고된다. 이 외에도 드물게 구강 구조, 약물 복용, 유전적 이유, 중추신경계 장애 등에 의해 이갈이가 생길 수 있다고 알려졌다.


◇스플린트·보톡스 도움돼
이갈이는 발생 이유가 불명확해 완벽한 해결법은 존재하지 않는다. 다만 스트레스 요인을 줄이는 것이 중요하다. 흡연과 카페인 등 각성효과가 있는 것도 피하는 것이 좋다. 특정 약물을 먹고 이갈이가 심해졌다면 전문의와 상담 후 약물을 변경하는 것도 방법이다.

그래도 이갈이가 계속된다면 자기 전 '이갈이 방지 마우스피스(스플린트)'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이때 온라인에서 파는 기성품 스플린트는 피하는 것이 좋다. 기성품 스플린트는 따뜻한 물에 담가 말랑해진 상태에서 이를 물면 치아 모양에 맞게 제작되는 제품이다. 치아는 시간이나 상황에 따라 조금씩 이동하는데, 이를 물어 스플린트를 제작하면 상황에 따라 이동한 치아 모양대로 스플린트가 굳어버릴 가능성이 크다. 치아에 정확히 맞지 않은 장치를 사용하면 부정교합이 생길 수 있다. 치과의사와 상의 후 치아 위아래 본을 정확히 떠서 단단한 소재로 제작하는 것이 가장 안전하다.

보톡스 주사로 이갈이를 치료할 수도 있다. 턱 근육 중 저작근은 이를 물거나 갈 때 활성화되는데, 보톡스의 독소로 근육을 축소 또는 마비시키면 이갈이를 줄일 수 있다. 다만 효과가 3~6개월 지속되기 때문에 주기적으로 맞는 것이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