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부과

날 추워지며 더 많이 빠지는 머리칼, 이유는?

신은진 헬스조선 기자

이미지

날이 추워지면 탈모가 갑지가 생기거나 악화할 수 있다. /게티이미지뱅크


계절을 유독 머리카락으로 체감하는 이들이 있다. 날이 추워지면 머리카락이 유독 많이 빠지고, 머리숱이 줄어 스트레스를 받는 사람이 적지 않다. 털갈이하는 동물도 아닌데 왜 가을에 유독 머리카락이 많이 빠지는지 원인과 해결책을 알아보자.

◇여름 후유증·남성호르몬 활성화, 가을철 탈모로 이어져

가을은 실제로 머리카락이 많이 빠지는 계절이다. 평소 탈모가 없던 사람도 가을이 되면 머리카락이 더 많이 빠진다. 여름 동안 자외선을 받아 약해진 모발이 날이 추워지며 빠지는 탓이다.

또한 건조하고 기온이 낮은 가을 날씨는 두피에 각질이 쌓이기 쉬운 환경을 만들어 탈모를 악화하는 경향이 있다. 각질은 모공을 막아 모근의 신진대사를 떨어뜨리고, 산소 공급을 막는다. 지성 두피는 각질과 비듬이 더욱 쌓이기 쉬워 가을철 탈모 가능성이 더 커진다.

가을 탈모는 호르몬 영향도 있다. 탈모에 영향을 주는 남성호르몬이 가을에 더 많이 분비되기 때문이다. 남성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은 여름보다 일조량이 줄어드는 가을에 일시적으로 증가하는 경향이 있다. 테스토스테론은 근육이나 생식기관에도 영향을 주지만 모낭에 있는 안드로젠 수용체에 영향을 줘 모발 성장을 억제하고, 머리카락을 빠지게 하는 작용을 한다.

◇청결한 두피, 풍부한 영양소 섭취 도움

가을 탈모를 완화하기 위해선 우선 두피 청결에 신경 써야 한다. 모낭을 막는 각질은 탈모 악화의 주요 원인이므로 1일 1회, 미지근한 물로 꼼꼼히 머리를 감는 게 좋다. 머리를 말릴 때는 수건으로 두피를 마사지하듯 눌러가며 물기를 제거하고, 뜨거운 바람보다는 자연바람이나 헤어드라이어의 찬 바람을 이용해 말리는 게 도움이 된다.
건강하고 다양한 영양소 섭취도 탈모 개선에 도움을 준다. 탈모 예방이나 치료가 가능한 음식은 없으나 균형잡힌 식단은 탈모 증상을 완화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다. 잡곡, 해조류, 견과류, 콩·두부와 같은 단백질, 아연, 철분, 비오틴 등 다양한 필수영양소 섭취는 건강은 물론 두피에도 도움이 된다.

단, 기름진 음식은 피하는 게 좋다. 기름진 음식은 원활한 혈액순환을 방해해 두피에 영양분이 제대로 공급되기 어렵게 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