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워도 창문 ‘활짝’ 열어 환기시켜야 하는 이유

전종보 헬스조선 기자

▲ 춥다는 이유로 환기를 시키지 않으면 실내에 오염물질이 머물면서 알레르기성 비염과 각종 호흡기 질환이 발생할 수 있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추운 날에는 평소보다 환기를 덜 시키게 된다. 집에 하루 종일 머무는 날이면 10~20분밖에 창문을 열지 않는 날도 있다. 이 같은 생활습관은 실내 공기 질 저하, 곰팡이 발생의 원인이 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실내 공기가 탁해지고 곰팡이가 생기면 호흡기 질환, 알레르기로도 이어질 위험이 있다.

실제 실내에 머무는 여러 오염물질은 알레르기 비염의 원인이 된다. 알레르기 비염은 한국인 15~20%가 겪는 질환으로, 알레르기를 유발하는 물질에 노출되면 발작적으로 맑은 콧물, 재채기, 가려움 등과 같은 증상이 생기며 눈의 작열감도 동반된다. 생명을 위협하진 않지만 증상에 따른 불편함, 스트레스가 적지 않다. 심하면 수면에도 영향을 받는다. 알레르기 비염의 근본적인 해결방법은 집 먼지 진드기, 동물 털, 곤충 부스러기 등과 같은 알레르기 유발 물질을 피하는 것이다.

춥다는 이유로 실내 환기를 시키지 않으면 집 곳곳에 ‘결로’ 현상이 발생할 수도 있다. 결로 현상은 심한 실내외 온도차가 원인으로, 벽, 창문, 천장 등에 물방울이 맺히면 욕실, 창틀, 벽지 등에 곰팡이가 생긴다. 집안 곳곳에 발생한 곰팡이는 알레르기성 비염, 천식 등 호흡기 질환과 각종 피부 질환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이미 이들 질환을 앓고 있는 경우 증상이 악화될 위험도 있다.

이 같은 문제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아침, 점심, 저녁 각 30분씩, 하루 세 차례 실내를 환기시켜야 한다. 가급적 대기 이동이 활발한 오전 9시에서 오후 6시 사이에 창문을 열어 환기시키는 게 좋다. 마주 보는 양쪽 창문을 열면 바람 길이 만들어져 더욱 환기가 잘 된다. 곰팡이가 생기지 않고 쾌적한 환경이 유지되도록 적정 온도·습도를 유지하는 것도 중요하다. 온도는 18~21℃, 습도는 40~60%가 적당하다.

사무실이나 학교, 학원 등 난방기를 사용하는 장소에서는 실내 환기에 더욱 신경을 써야 한다. 창문을 닫고 난방기를 장시간 사용하다보면 난방기나 외부에서 유입된 오염물질, 바이러스 등이 계속해서 순환하면서 넓게 퍼지고 여러 사람에게 전파될 수 있다. 난방기 가동 전·후는 물론, 가동 중에도 내부를 수시로 환기시킬 필요가 있다. 환기 설비가 갖춰지지 않은 곳은 더 오래 자연 환기를 실시해야 한다.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