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짱한데 졸려 보이는 눈… 놔뒀다간 '시력 저하'까지?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 김주성 헬스조선 인턴기자

▲ 눈꺼풀처짐증이 심해지면 시력 저하로 이어질 수 있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정신이 말짱한데도 늘 졸려 보인다는 말을 들어 억울한 사람들이 있다. 졸려 보이는 눈은 '눈꺼풀처짐증' 때문일 확률이 크다.

눈꺼풀처짐증은 눈꺼풀을 들어 올리는 근육에 이상이 생겨 윗눈꺼풀의 높이가 낮아진 상태를 말한다. 눈꺼풀을 들어 올리는 근육에는 눈꺼풀거상근, 결막뮬러근, 이마근이 있다. 선천적으로 눈꺼풀거상근이 잘 형성되지 않는 경우, 눈꺼풀처짐증이 생길 수 있다. 눈꺼풀처짐증은 후천적으로도 나타날 수 있는데, 노화나 외상 등에 의해 눈꺼풀을 들어 올리는 근육이 약화돼 발생한다.

눈꺼풀처짐증으로 인해 눈꺼풀이 처지면 위쪽 시야가 조금씩 가려지면서 운전이나 운동 등 일상생활이 힘들 수 있다. 눈꺼풀처짐증이 심해지면 눈으로 볼 수 있는 시야가 더욱 제한돼 눈을 잘 사용하지 않게 돼 시력 저하로까지 이어진다. 눈꺼풀이 아래로 처지면서 눈을 찔러 난시를 일으킬 위험도 있다. 특히 선천적으로 안검하수를 앓는 경우 시력이 정상적으로 발달하지 않을 수 있다.

또한 눈꺼풀처짐증이 있으면 최대한 시야를 확보하기 위해 자기도 모르게 사물을 볼 때 턱을 치켜들게 된다. 이마에 힘을 주고 치켜뜨는 버릇이 생겨 이마에 주름이 깊게 파이고, 두통을 겪는 경우도 많다.

눈꺼풀처짐증은 대부분 눈꺼풀올림근절제술이나 이마근걸기술 등의 수술로 치료할 수 있다. 근육이 기능할 수 있는 경우에는 눈꺼풀올림근절제술을 하는데, 이는 손상된 근육은 잘라내고 그 길이 만큼 눈꺼풀을 들어 올리는 것이다. 근육이 많이 손상됐다면, 눈꺼풀 근육을 이마 앞 근육과 연결하는 이마근걸기술을 한다. 수술 직후에는 눈이 잘 감기지 않을 수 있는데, 이때 각막을 보호하기 위해 인공눈물이나 연고를 발라줘야 한다.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