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식사 ‘이렇게’ 했더니, 공복혈당 두 배 줄었다

김서희 헬스조선 기자

이미지

저탄수화물 식단이 당뇨 환자는 물론 당뇨 전 단계 사람의 혈당을 낮추는 데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저탄수화물 식단이 당뇨 환자는 물론 당뇨 전 단계 사람의 혈당을 낮추는 데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저탄수화물 식단이란 지방 섭취를 늘리고 탄수화물 섭취는 줄이는 식단으로 ‘키토제닉 식단’이라고도 불린다.

미국 툴란대 연구팀은 당뇨병 전단계 또는 당뇨를 앓고 있는 40~70세 성인 150명을 대상으로 저탄수화물 식단이 당뇨 환자에게 미치는 영향에 대해 비교·분석했다. 연구팀은 참가자들을 저탄수화물 식단을 하는 그룹과 평소 식단을 유지하는 그룹으로 나눠 6개월 동안 당화혈색소 수치를 추적 관찰했다. 당화혈색소란 포도당과 결합된 혈색소를 말하는데, 혈당이 높을수록 수치가 높아진다. 저탄수화물 식단을 하는 그룹은 처음 3개월 동안 매일 40g의 탄수화물을 먹고 그 후에는 60g 미만의 탄수화물을 섭취했다.

연구 결과, 저탄수화물 식단을 하는 그룹은 평소 식단을 유지하는 그룹보다 당화혈색소 수치가 0.23% 더 감소했다. 또한 저탄수화물 식단을 하는 그룹은 체중도 줄고, 공복 혈당 감소치도 두 배로 컸다.

연구 저자 키르스텐 도란스 조교수는 “이 연구는 저탄수화물 식단이 당뇨 전 단계 또는 당뇨 환자에게 도움이 된다는 사실을 입증했다”며 “당뇨를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되는지에 대한 추가적인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연구는 미국의학협회에서 발행하는 ‘자마네트워크오픈(JAMA Network Open)’에 최근 게재됐다.

✔ 당뇨병 궁금증, 한 곳에서 해결하세요.
맛있고 간편한 식단부터 혈당 잡는 운동법까지!
포털에서 '밀당365'를 검색하시면, 당뇨 뉴스레터 무료로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