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부과

갑상선 수술 흉터 신경 쓰이는데… 레이저 치료 효과는?

오상훈 헬스조선 기자

이미지

갑상선 수술 흉터를 치료하는 펄스다이레이저는 통계적으로 4~6회가 적당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갑상선 수술을 하고난 뒤, 흉터가 피부 위로 불거지는 ‘비후성 반흔’이 생겨 사라지지 않는 경우가 있다. 비후성 반흔을 치료할 때 쓰이는 펄스다이레이저(Pulsed Dye Laser)는 최소 4회에서 최대 6회 받는 것이 치료 효과뿐 아니라 비용면에서 가장 효과적이라는 연구가 나왔다.

갑상선 수술로 발생한 비후성 반흔은 펄스다이레이저 치료가 가장 효과적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치료를 집도하는 의료진마다 치료 파라미터(매개변수)나 치료 반응에 대한 평가가 주관적이고 다양하기 때문에 그동안 최적의 치료 기간을 설정하기 어려웠다.

아주대병원 피부과 김유찬 교수 연구팀(김진철 임상강사)은 갑상선 수술 흉터에 대한 펄스다이레이저 적정 치료 기간을 설정하기 위한 연구를 진행했다. 갑상선 수술 후 비후성 반흔이 있는 환자 19명에게 4~6주 간격으로 10회 펄스다이레이저 치료를 시행한 것이다. 매 치료마다 갑상선 흉터의 변화를 3차원 이미지로 분석했다. 아울러 주관적인 환자 만족도와 흉터 중증도에 대한 척도로 가장 많이 활용되는 ‘밴쿠버 흉터 점수(Vancouver Scar Scale)’로 치료 효과를 측정했다.

그 결과 환자의 주관적인 만족도와 밴쿠버 흉터 점수의 개선 정도는 각각 6회, 8회 치료 때까지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증가했다. 또 3차원 이미지 분석의 경우는 흉터 높이, 색소, 혈관 분포가 각각 4회, 2회, 8회 치료까지 지속적으로 개선되는 것을 확인했다. 연구팀은 이러한 결과를 바탕으로 환자의 만족도는 펄스다이레이저 치료 횟수와 비례해 증가한다고 분석했다. 다만 중증도 자체를 정량화할 수 있는 3차원 이미지로 보면 4~6회가 효과뿐 아니라 비용 면에서 우수하다고 결론 내렸다.

김유찬 교수는 “환자의 피부색과 흉터의 중증도 및 특성에 따라 치료방법은 환자의 피부색과 흉터의 중증도에 따라 차이가 있겠지만 이번 연구 결과로 흉터에 대한 객관적인 평가도 중요하다는 게 확인됐다”며 “특히 외관상 노출되는 목 부위에 생긴 반흔으로 미용적·기능적 문제를 겪는 환자에게 효과적인 치료 계획을 세우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미국레이저의학회가 발행하는 국제학술지 ‘레이저 수술과 치료(Lasers in Surgery and Medicine)’에 최근 게재됐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