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른 비만 더 무서워… 체지방률 ‘OO%’ 넘으면 진단

전종보 헬스조선 기자

▲ 마른비만은 겉으로 보기에 살이 쪄 보이지 않아 방치하기 쉽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비만’이라고 하면 몸 곳곳에 살이 많이 찐 사람들을 떠올린다. 그러나 살이 찌지 않았음에도 비만에 해당되는 경우도 있다. ‘마른 비만’인 사람들이다. 이들은 체질량 지수는 정상이지만 체지방률이 높고 지방이 복부에 집중돼 있다.

마른 비만은 장기 사이사이에 축적된 ‘내장지방’이 주요 원인이다. 몸 안에 지방이 쌓였음에도 겉으로 드러나지 않아 눈치 채지 못할 뿐이다. 내장지방은 장기와 가까이 위치했고 피하지방보다 분해 또한 어려워 건강에 더욱 해롭다.

무리한 다이어트 역시 마른 비만의 원인이 된다. 빠르게 체중을 감량하기 위해 운동을 하지 않고 갑작스럽게 식사량만 줄이면 기초대사량이 낮아지며 지방보다 근육이 먼저 분해된다. 이로 인해 근육량이 줄고 체지방이 늘면서 마른 비만이 되는 것이다.

마른 비만은 당뇨병·지방간 등 여러 질환을 유발할 수 있다. 지방세포가 커져 내장을 둘러싸면 몸에 이로운 활성물질 분비가 줄어드는 반면, 대사증후군을 일으키는 물질이 많이 분비되기 때문이다. 콜레스테롤과 중성지방 수치가 높아지면서 고혈압, 고지혈증 등이 발생할 위험도 증가한다. 당뇨병 환자의 경우 내장지방으로 인해 인슐린 저항성이 높아지면서 증상이 악화되기도 한다.

이 같은 문제를 겪지 않으려면 평소 체중과 함께 체지방률, 체형에도 관심을 갖고 주기적으로 확인할 필요가 있다. 정상 BMI(18.5~22.9kg/㎡)를 기준으로 성인 남성은 체지방률이 25% 이상이고 허리둘레 90cm 이상일 때, 성인 여성은 체지방률이 30% 이상이면서 허리둘레 85cm 이상일 때 마른 비만으로 판단한다.

마른 비만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단백질이 풍부한 닭고기·콩·우유 등을 섭취하는 게 좋다. 단백질은 포만감을 유지시켜주는 것은 물론, 근육량 증가에도 도움이 된다. 섬유소가 풍부한 과일·채소를 함게 먹는 것도 좋다. 반면 과도한 탄수화물 섭취는 피해야 한다. 탄수화물을 많이 먹을수록 에너지로 사용되고 남은 잉여 탄수화물이 지방으로 변환돼 몸에 쌓이기 쉽다. 운동으로는 에어로빅·달리기·수영 등과 같은 유산소 운동이 추천된다. 유산소 운동은 내장 사이에 낀 중성지방이 연소되도록 돕는다. 운동은 갑작스럽게 무리하는 것보다 주 3회 이상 꾸준히 하는 것이 중요하다. 무조건 굶는 다이어트는 금물이다. 갑작스럽게 식사량을 줄이면 신진대사가 저하돼 오히려 살이 찌는 체질로 바뀔 수 있다. 성별, 연령, 체중 등을 고려해 적절한 칼로리를 섭취하도록 한다.
관련기사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