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젠, 500억원 규모 자사주 매입… “주주가치 제고 차원”

전종보 헬스조선 기자

▲ 사진=씨젠 제공


씨젠은 28일 이사회 의결을 통해 500억원 규모의 자사주를 매입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29일부터 6개월 안에 자사주 매입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씨젠은 올해 3월부터 9월까지 500억원, 작년 3월부터 9월까지 300억원 등 최근 2년 동안 3차례에 걸쳐 1300억원에 달하는 자사주를 매입하게 됐다. 씨젠 관계자는 “최근 회사 가치에 비해 주가가 저평가되어 있다고 판단해 주주가치 제고 차원에서 자사주 매입을 결정했다”며 “향후에도 시장 상황에 따라 다양한 주주가치 제고 방안을 검토할 것이다”고 말했다.

씨젠은 코로나19 재확산과 ‘비(非)코로나’ 제품 판매 증가로 양호한 매출 흐름을 보이고 있는 만큼, 3분기 실적이 시장 기대치에 부합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씨젠 경영지원총괄 김범준 부사장은 “유럽 등 주요 시장을 대상으로 ‘신드로믹 검사’가 가능한 완전 자동화 검사시스템 ‘AIOS’의 설치를 확대할 계획”이라며 “바이오라드와 협력해 내년 중 미국에서 1~2개 진단시약 인가를 받을 수 있도록 준비하고, 미국 현지 연구·생산 인프라 구축을 본격화하는 등 중장기 성장 기반 확보를 위한 노력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