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냉장고에 보관하면 더 좋을까? [뷰티 시크릿]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 이원영 헬스조선 인턴기자

▲ 화장품은 냉장보관을 최대한 피하고 유통기한을 잘 지켜야 하며, 화장도구는 1주일마다 세척해야 한다./사진=헬스조선 DB


수많은 사람들이 피부 건강과 미용을 위해 각종 화장품, 화장도구를 사용한다. 그런데 이들을 제대로 보관·관리하지 않으면 오히려 피부 건강을 해칠 수 있다. 화장품, 화장도구의 제대로된 보관법, 관리법에 대해 알아본다.

◇화장품 냉장보관, 성분 변질시키고 피부 자극
화장품의 쿨링감을 느끼고 신선도를 유지하고자 냉장보관하는 사람들이 있다. 하지만 잘못된 방법이다. 화장품은 일반적으로 상온(10~25도)에서 안정성을 확인받기 때문이다. 냉장고 내부의 평균 온도는 5도에 불과하다. 또 화장품을 냉장보관했다가 다시 상온에 꺼내는 과정에서 온도 차이가 발생하는데, 이로 인해 화장품이 변질되고 세균이 번식할 수 있다. 로션, 크림, 왁스 등은 냉장보관했을 때 유분과 수분이 분리되기도 한다. 서울디지털대 뷰티미용전공 임관우 교수는 “로션과 같은 크림은 유화제를 이용해 물과 기름을 섞어서 만드는데, 온도가 낮아지면 물과 기름이 분리될 수 있다”고 말했다. 미백 또는 주름 개선 효과가 있거나 비타민, 한방 성분이 등이 함유된 기능성 화장품은 특히 외부 환경에 의해 쉽게 변질된다. 따라서 냉장고보다는 직사광선이 닿지 않는 어둡고 서늘한 곳에 보관해야 한다.

냉장보관으로 차가워진 화장품을 사용하는 것은 피부 건강에도 좋지 않다. 중앙대병원 피부과 박귀영 교수는 “민감성 피부라면 차가워진 화장품이 오히려 자극을 줘 피부가 붉고 예민해질 수 있다”고 말했다.

◇개봉 후 크림 1년, 립 제품 6개월 이내로 써야 
화장품 유통기한을 반드시 지키는 것도 중요하다. 박귀영 교수는 “유통기한이 지난 화장품을 사용하면 접촉성 피부염, 접촉성 모낭염이 생길 수 있다”며 “눈이나 입에 사용했을 때 심각한 경우 각막 혼탁이나 접촉 구순염이 발생할 수 있다”고 말했다.

화장품 뒷면이나 케이스에 유통기한이 적혀있어 잘 살펴야 한다. ‘6M’, ‘12M’이라고 
적혀 있다면, 개봉 후 6개월, 12개월 안에 쓰라는 뜻이다. 만약 유통기한이 적힌 포장지나 라벨 찾을 수 없다면 개봉 후 3년이 지난 것은 무조건 버려야 한다. 일반적으로 모든 종류의 화장품 사용기한은 36개월을 넘지 않기 때문이다.

만약 제품을 개봉했다면 더 빨리 써야 한다. 임관우 교수는 “개봉 후에는 화장품이 산소와 마찰하면서 산화 반응이 일어나는데, 이 때문에 효능이 점점 떨어지고 심한 경우 변질‧부패 될 수 있다”고 말했다. 피부에 닿는 크림 제형은 일반적으로 개봉 후 1년 이내 사용해야 하며, 에센스나 세럼은 영양성분이 농축돼 있어 개봉 후 8개월 안에 사용해야 한다. 눈, 입술에 사용하는 제품은 사용 기한이 개봉 후 6개월로 더 짧다. 눈물이나 침과 자주 만나서 세균 번식이 쉽고, 점막은 다른 부위보다 세균 감염에 취약하기 때문이다.

◇브러시·쿠션·퍼프는 1주일마다 세척
퍼프, 쿠션, 브러시 등 화장 도구는 자주 세척해야 한다. 황색포도상구균, 녹농균 등이 번식해 모낭염, 접촉성 피부염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 지난 2014년 미국 로욜라메리마운트대 연구팀이 씻지 않은 브러시를 검사했더니, 1주일 사이 세균이 두 배로 늘어났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브러시는 흐르는 물에 세척하거나 클렌징 제품(폼이나 오일)을 활용해 씻으면 된다. 전용세척제를 사용해도 좋다. 전용세척제에 브러시 모(毛)를 완전히 잠길 정도로 담근 후 브러시 결대로 눌러주면 된다. 쿠션, 퍼프는 폼클렌저를 푼 물에 10분 정도 담갔다가 가볍게 눌러서 빤다. 박귀영 교수는 “브러시, 쿠션, 퍼프 등은 적어도 1주일에 한 번씩 세척해야 한다”며 “곰팡이 번식을 막기 위해 잘 건조한 후 사용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퍼프 조직이 손상되거나 브러시 끝이 갈라지면 폐기해야 한다. 임관우 교수는 “갈라진 틈 사이로 세균이 침입하기 쉽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