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신호' 있으면 다이어트 성공 중

이해림 헬스조선 기자

▲ 평소 먹던 음식이 자극적으로 느껴지거나 소변과 땀 배출량이 늘었다면 체지방이 빠지고 있단 신호일 수 있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다이어트 효과는 눈에 바로 보이지 않는다. 즉각적인 보상이 없으니 지속하기가 어렵다. 그러나 체중이나 체형에 큰 변화가 없어도, 다음과 같은 변화가 느껴진다면 살이 빠지고 있단 뜻이다.

◇전엔 맛있던 음식이 ‘자극적’으로 느껴질 때 
식단관리를 하며 체중을 감량하고 있다면, 다이어트 전에 즐겨 먹던 맵고 달고 짠 음식들이 갑자기 자극적으로 느껴질 수 있다. 몸이 건강해지고 있단 긍정적인 신호다. 반대로 다이어트를 하면서도 평소 먹던 음식의 맛이 자극적이라는 게 느껴지지 않는다면, ‘미각 중독’을 의심해봐야 한다. 식욕조절 중추를 자극하는 단맛과 짠맛 등 특정한 맛에 지나치게 집착하는 증상이다. 미각중독이 의심되면 ‘맛이 덜 나는’ 음식을 먹으려 의식적으로 노력해야 한다. 덜 달고 덜 짠 음식을 선택하는 것이다. 채소를 많이 먹어 나트륨을 배출하는 것도 좋다.

◇통증 사라지고 움직임 가벼워지는 변화 
살이 찌면 체중이 늘어 관절과 인대에 가는 부담이 커진다. 무릎이나 허리 같은 곳에 통증이 생기기 쉬운 이유다. 살이 빠지기 시작하면, 관절과 인대에 가해지는 하중이 줄어드니 자연스레 통증도 완화된다.

움직임이 가뿐해지는 변화도 느낄 수 있다. 우선 몸이 가벼워지니 이전보다 빨리, 더 오래 움직일수 있게 된다. 불필요한 지방이 사라지기 시작하면, 신체 각 부위를 움직일 수 있는 범위가 점차 넓어진다. 팔을 뒤로 꺾어 등에 손이 닿게 하거나, 허리를 굽혀 신발 끈을 묶는 등 이전에 하기 어려웠던 동작을 할 수 있다면 살이 빠지고 있단 신호다.

◇소변량 늘고 땀 많이 흘려  
운동·식단관리를 하기 전보다 소변보는 횟수가 늘었다든가 땀이 많이 나기 시작했다면, 다이어트가 잘 진행되고 있단 뜻이다. 운동 덕에 신진대사가 원활해지면 그동안 축적한 노폐물이 체외로 배출되며 땀과 소변의 양이 늘기 때문이다. 올바른 다이어트 방법을 따르고 있단 방증이기도 하다. 다이어트를 할 때 식단관리만큼 중요한 게 ‘충분한 수분 섭취’다. 물을 많이 마시면 신진대사가 촉진돼, 지방을 잘 태울 수 있어서다. 차가운 물을 한 번에 벌컥벌컥 들이키기보단 미온수를 자주 마시는 게 좋다. 
관련기사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