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 아들 옆에서 담배 피우면, 나중에 손주까지 아프다

오상훈 헬스조선 기자

▲ 담배의 폐해는 손주에게도 전달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담배)


아버지가 어린 시절 간접흡연에 노출될 경우 그 자녀가 천식에 걸릴 가능성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호주 멜버른대 연구팀은 간접흡연의 피해가 어디까지 가는지 알아보기 위한 연구를 진행했다. 이를 위해 세계에서 가장 크며 오래 지속되고 있는 호흡기 연구인 ‘태즈메이니아 건강 종단연구(Tasmanian Longitudinal Health Study, TAHS)’의 데이터를 분석했다. 먼저 태즈메이니아에서 출생한 1689명의 아이들의 데이터를 확보한 뒤 7세 까지 천식 발병 여부를 살폈다. 그런 다음 그들의 아버지가 15세가 되기 전 조부모에 의해 간접흡연에 노출됐는지 여부와 연결시켰다.

그 결과 어렸을 때 간접흡연에 노출된 아버지의 아이는 그렇지 않은 아이보다 비알레르기성 천식에 걸릴 위험이 59% 높았다. 아버지가 흡연자일 경우인 72%와 그렇게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연구팀은 그 이유에 대해 사춘기 이전에 노출된 담배 연기가 천식을 유발하도록 후성 유전적 변화를 일으켰을 가능성이 있다고 추측했다.

연구의 저자 딘 부이 박사는 “우리 연구 결과는 흡연에 의한 피해가 조부모에서 손주에게 전달될 수 있다는 사실을 보여준다”며 “후성유전적 변화는 되돌릴 수 있는 여지가 충분하므로 담배 연기에 노출되지 않으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유럽 호흡기 저널(European Respiratory Journal)’에 최근 게재됐다.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