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뇨기과

성관계 의외의 효과… 체내 '이것' 배출에 도움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이미지

잦은 성관계는 신장결석 배출에 도움을 줄 수 있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신장에 생긴 돌' 신장 결석 때문에 고생하는 사람들이 있다. 신장 결석은 허리가 뻐근하게 아픈 통증과 혈뇨 등을 유발한다. 하지만 결석 크기가 지름 5mm 이하면 소변으로 빠져나갈 가능성이 있는데, 이를 위해 잦은 성관계가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들이 있다.

인도네시아 에어랑가대 연구팀은 406명을 일주일에 3~4회 성관계를 가진 그룹과 성관계를 갖지 않은 그룹으로 나눠 조사했다. 연구는 2~4주 진행됐다. 그 결과, 성관계를 가진 그룹에서 신장 결석 자연 배출률이 5.7배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신장 결석으로 통증을 느끼는 정도가 62% 더 적었다. 연구팀은 "오르가즘, 사정 중에 방광 경부의 수축과 이완이 일어난다"며 "그 과정에서 신장 결석이 빠져나올 확률이 높아진다"고 설명했다. 이 연구 결과는 지난 5월 '성의학저널'에 게재됐다.

요로결석 제거에 성관계가 도움이 된다는 2015년 터키 연구 결과도 있다. 터키 앙카라대 연구팀은 요로결석이 있는 남성 75명을 주 3~4회 성관계를 갖는 그룹, 배뇨장애 개선제를 투여한 그룹, 아무것도 하지 않은 그룹, 총 세 그룹으로 나눠 2주간 관찰했다. 그 결과, 성관계를 주 3~4회 가진 그룹의 결석 배출 속도가 평균 10일 이내로 가장 빨랐다. 연구팀은 "성행위 때 방출되는 산화질소가 요관 근육을 이완시키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 연구 결과는 '응급의학회보'에 게재됐다.

한편, 결석이 요관에서 4주 이상 빠져나오지 않거나, 통증이 심하고, 크기가 계속 커지면 신장 기능을 떨어뜨리고 요로감염과 이로 인한 패혈증 위험까지 높아져 제거하는 것이 안전하다. 몸 밖에서 충격파를 발생시켜 결석을 조각내 빠져나오게 하는 체외충격파쇄석술을 쓰거나, 내시경을 넣어 직접 빼낼 수도 있다.

결석 예방을 위해서는 고혈압, 당뇨병 등 만성질환이 있는 사람은 특히 신경 써 물을 하루 2.5L 이상 마시는 게 좋다. 결석 성분이 되는 수산염이 많은 시금치, 초콜릿, 맥주, 땅콩 섭취를 자제하고, 저염식을 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