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과

등 아프다고 췌장암은 아니지만 ‘이런’ 통증이라면 병원으로

오상훈 헬스조선 기자

이미지

췌장암으로 인한 등 통증은 그리 흔하지 않지만, 아픈 부위가 명확하지 않고 1시간 이상 지속된다면 검진을 받아보는 게 좋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췌장암은 예후가 좋지 않다. 5년 상대 생존율은 13.9%다. 일반인과 비교했을 때 췌장암 환자가 5년간 생존할 확률이 그 정도로 낮다는 얘기다. 증상도 없는데 그나마 황달, 체중 감소, 등 통증 등이 잘 알려져 있다. 갑자기 등 통증이 생겼다면 췌장암 진단을 위해 내원해야 하는 걸까?

◇아픈 부위 명확하고 잠깐 나타나는 등 통증은 췌장암 아냐
등 통증은 매우 다양한 원인으로 발생한다. 등 부위의 다양한 근육 이상부터 대상포진 같은 신경질환이 주요 원인이며 심근이나 갈비뼈에 문제가 생겨도 등 통증이 발생한다. 강동경희대병원 소화기내과 주광로 교수는 “실제 등 통증으로 병원을 찾는 환자가 많지만, 대부분의 경우 신경성(과민성) 건강염려증, 운동 부족, 부인과 질환, 근골격 질환 등이 원인이었다”며 “췌장암 발생률은 약 만 명당 한 명꼴로 낮기 때문에 사실상 등 통증이 있다고 해서 실제로 췌장암일 확률은 거의 없다”고 말했다.

물론 등 통증이 전혀 관련 없는 건 아니다. 다만 췌장암으로 등 통증이 발생하면 이미 3기 이상일 가능성이 높다. 통증 위치는 췌장 부위, 즉 명치 뒤쪽이며 아픈 부위가 명확하게 짚이지 않고 통증이 시작되면 한 시간 이상 오래 지속된다. 간혹 다른 곳으로 뻗치는 방사통이 동반되기도 한다. 그러므로 스트레칭이나 등을 쭉 펴거나 허리를 돌릴 때 순간적으로 발생하는 통증은 췌장암 탓이 아니다. 또 췌장암은 체중감소, 식욕감퇴, 당뇨, 췌장효소 부족으로 인한 묽은 변 등 다양한 증상이 함께 나타나기 때문에 동반 증상을 잘 검토해야 한다.

◇췌장낭종, 암 발전하지만 정기 검사 통해 완치 가능
등 통증 외에 췌장낭종이 있다는 소견도 췌장암을 걱정하게 만드는 요인이다. 모든 낭종이 암으로 발전하는 건 아니지만 점액성 낭종은 암으로 발전할 수 있다. 검진 시에 낭종 소견이 있다면 주기적으로 검사를 받아야 하는 까닭이다. 주광로 교수는 “췌장낭종이 단기간에 암으로 발전하지는 않는다”며 “여러 지표를 통해 암이 되는 시기를 예측할 수 있어 정기적으로 병원을 방문해 제때에 치료하면 췌장암이 되기 전에 완치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주치의와 함께 정기적으로 검사를 받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