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과

미운 체지방이지만… 잘못 뺐다 ‘확’ 늙을 수도

전종보 헬스조선 기자

이미지

급격한 체지방 감소는 얼굴 노화의 원인이 될 수 있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살을 뺄 때 체중만큼 중요한 것이 ‘체지방률’이다. 체지방률은 말 그대로 우리 몸에서 체지방이 차지하는 비율을 뜻한다. 정상적인 체지방률은 남성 15~20%, 여성 20~25% 수준이며, 이보다 체지방이 많으면 비만을 비롯한 고혈압, 당뇨병, 고지혈증 등 각종 질환의 발생 위험이 증가한다. 건강을 위해 체지방을 줄이는 것은 좋지만, 지나치게 빼서도 안 된다. 체지방률이 극단적으로 감소하면 피부와 뼈, 호르몬 등에 이상이 생길 수 있다. 급격한 체지방 감소가 유발하는 문제들을 알아본다.

피하지방 줄면서 얼굴 노화

지방이 지나치게 적으면 얼굴도 급격히 노화될 수 있다. 피하지방이 줄어들 경우 얼굴 곳곳에 생긴 주름들이 더욱 깊어지기 때문이다. 주름은 실제 연령보다 나이가 들어 보이는 원인이 된다. 나이가 들어 피부 탄력이 떨어진 상태에서 피하지방마저 줄어들면 얼굴 노화 속도가 더욱 빨라질 수 있다. 특히 단기간 체지방을 급격히 줄이면 얼굴 노화가 더 빠르게 진행되는데, 이는 피부 탄력이 지방이 빠지는 속도를 따라가지 못하기 때문이다. 살을 빼면서 피부 탄력을 유지하려면 단계적으로 천천히 살을 빼고, 피부가 푸석해지지 않도록 단백질, 비타민 등 필수 영양소를 골고루 섭취해야 한다. 충분한 수면과 스트레스를 받지 않는 것도 중요하다. 이밖에 얼굴 근육을 움직여주는 운동이나 마사지 또한 얼굴 노화를 막는 데 도움이 된다.

에스트로겐 감소, 골다공증으로 이어질 수도

몸에 지방이 부족해지면 에스트로겐 또한 줄어든다. 주로 난소에서 만들어지는 에스트로겐은 지방세포·부신에서도 생성되기 때문이다. 에스트로겐이 부족해지면 뼈 노화와 골다공증 발생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 골다공증은 뼈를 없애는 ‘파골세포’가 뼈를 만드는 ‘조골세포’보다 많아지면서 생기는 질환으로, 에스트로겐이 정상적으로 기능하지 못하면 파골세포가 왕성해지고 골 흡수가 억제되지 않으면서 골밀도가 떨어진다. 이로 인해 골다공증 위험이 높아지는 것이다. 뼈를 자극하고 세포를 활성화하기 위해서는 적절한 체지방·체중을 유지할 필요가 있다.

이 외에도 에스트로겐 감소는 난임 위험을 높일 수 있으며, 무월경, 생리불순 등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실제 비정상적 체중에 의한 난임은 전체 난임의 약 12%을 차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중 절반은 과소 체중이 원인이다. 남성 역시 지나치게 마르면 정자 질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 덴마크 코펜하겐대학 연구에 따르면, 체질량지수 20 이하의 마른 남성은 BMI가 20~25 사이의 건강한 남성보다 정자 수와 정자 밀도가 각각 28.1%·36.4%씩 낮았다. 반대로 BMI 25 이상의 뚱뚱한 남성 또한 정자 수·밀도가 21.6%·23.9%씩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