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장성 두통 vs 편두통, 어떤 차이 있을까?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 긴장성 두통은 손으로 마사지하면 완화되지만, 편두통은 그렇지 않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두통은 누구나 한 번 이상 경험하는 흔한 증상이다. 그런데 두통에도 종류가 있다. 전체 두통의 70~80%는 긴장성 두통, 10%는 편두통, 나머지는 빈혈 등의 특정 질환이나 코막힘 등으로 인해 생긴다.

긴장성 두통은 스트레스나 잘못된 자세로 인해 머리 주변 근육이 과도하게 긴장해 생긴다. 주로 이마와 턱 관절 부근, 귀 뒷쪽 목덜미가 조이듯 아프며, 누르면 통증이 심해지는 압통(壓痛)이 있다. 긴장성 두통은 짧게는 10분, 길게는 한두시간 이상 지속된다. 계속 반복되면 뇌에서 통증을 억제하는 신경전달물질 분비량이 줄며 만성 긴장성 두통(한 달에 15회 이상)으로 악화된다. 보통 일상에 지장을 줄 정도로 통증이 심하진 않다. 긴장된 근육을 손으로 마사지 해 풀어주면 통증을 줄일 수 있다.

편두통은 머리 속 혈관 신경이 과도하게 예민해져서 생긴다. 스트레스와 과로, 과도한 알코올 섭취 등이 원인으로 추정된다. 관자놀이 부근이 주로 아프며 맥박이 뛰는 데 맞춰 지끈거리는 통증이 심해진다. 혈관을 둘러싸고 있는 신경들이 예민해지면 혈관이 조금만 확장돼도 통증이 생겨 편두통이 생기게 되는 것이다. 통증은 보통 4시간 이상 지속되며 근육 긴장과 관련이 없어 마사지를 해도 효과가 없다. 밝은 빛이나 큰 소리에 노출됐을 때 증상이 더 심해지고, 구역감·구토가 동반되기도 한다.

긴장성 두통과 편두통 모두 진통제를 복용하면 증상이 완홯된다. 통증이 심한 경우 머리 근육 수축을 막는 보톡스 주사를 놓기도 한다. 심한 편두통에는 뇌 혈관 확장을 막는 약물도 쓰이지만 심장병이나 뇌혈관질환이 있는 사람은 주의해서 복용해야 한다.​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