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리기·에어로빅, 격렬한 운동… '이 병' 사망률 낮춰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 이원영 헬스조선 인턴기자

▲ 격렬한 운동은 심혈관질환 사망률을 낮춘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격렬한 신체 운동이 심혈관질환으로 인한 사망률을 낮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하버드대 T.H 챈 보건대학원 연구팀은 1998년부터 2018년까지 10만 명 이상의 데이터를 30년간 추적 관찰했다. 이들은 2년간 자신의 생활습관을 설문지로 보고 했으며 ▲자신의 건강 정보 ▲질병 ▲가족 병력 ▲흡연 및 음주 습관 ▲운동 빈도를 설문지로 조사했다. 또 연구팀은 참가자들이 하는 운동에 따라 격렬한 운동과 적절한 운동으로 나누었다. 격렬한 운동은 달리기, 수영, 자전거 타기, 에어로빅 운동 등이었으며, 적절한 운동은 걷기, 저강도 운동, 체조 등이었다. 그 결과, 한 주에 300~600분 격렬한 운동을 한 사람은 심혈관계질환으로 사망할 확률이 31% 낮은 것으로 밝혀졌다. 이는 적절한 운동을 한 사람이 심혈관계질환으로 사망할 확률인 19~20%인 것보다 더 높은 수치였다.

또한, 연구팀은 격렬한 신체활동을 권장 활동 수치보다 4배 더 많이 한 사람을 조사한 결과, 운동 때문에 심혈관질환으로 사망률이 높아질 수 있다는 사실은 발견하지 못했다. 연구에 참여한 하버드대 T.H.챈 보건대학원 이동훈 연구원은 "이 연구 결과는 신체 활동이 너무 격렬하면 몸에 오히려 해로울 것이라는 우려를 불식시킨다"며 "다만, 고강도 운동만 하기보다는 저강도 운동을 병행한다면 더 큰 운동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는 미국심장학회에서 발간한 저널 '서큘레이션(Circulation)'에 최근 게재됐다.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