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오는 날 생선회 피하라는 건 옛날 얘기?

오상훈 헬스조선 기자

▲ 비 오는 날에 생선회를 먹으면 안 된다는 건 과거의 이야기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비가 내리는 날에는 회를 먹으면 안 된다는 속설이 있다. 건강에 나쁘다거나 맛이 없다는 등 가지각색의 이유가 붙는다. 사실일까?

과거에는 그랬을 수 있다. 먼저 비가 많이 오는 계절은 여름인데 날이 더워 식재료가 부패하기 쉽다. 또 유통 및 보관 기술이 발전하지 않아 소비자에게 오기까지 신선도가 유지되기 어려웠다. 게다가 비가 오는 장마철엔 어업이 중단돼 오래 보관된 생선으로 회를 뜨는 경우가 많았다. 이러한 이유가 맞물려 비 오는 계절엔 생선회를 먹지 말아야 한다는 인식이 생겼을 수 있다.

요즘은 그렇지 않다. 냉장유통 기술이 발전하기도 했고 횟감 대부분은 양식으로 조달된다. 식중독균 역시 비와는 별 상관이 없다. 부경대 식품공학과 조영제 교수가 넙치 살을 식중독균에 옮긴 뒤 겨울철 평균 습도인 40%, 여름철 70%, 비 오는 날 90%에서 각각 배양했더니 세균 수에는 큰 차이가 없었다고 한다. 습도가 식중독균 증식에 영향을 끼치지 못한 셈이다.

물론 주의해야 할 점은 있다. 생선회 식중독의 주범인 비브리오균은 생선의 살이나 근육까지 침투하지는 못한다. 그러나 껍질 및 내장엔 남아있기 때문에 해당 부위는 되도록 생으로 먹지 않는다. 또 습도 대신 여름철의 높은 기온은 식중독균 증식에 확실히 영향을 끼친다. 조리도구에 의한 교차오염이 활발히 이뤄지기 때문에 비위생적인 시설에서 다뤄진 생선회는 피하는 게 좋다.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