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형외과

허리 수술 환자, ‘이곳’ 운동하면 회복에 큰 도움

오상훈 헬스조선 기자

이미지

사진설명=성인척추변형으로 수술을 받은 환자가 엉덩이 근육 운동을 하면 척주 정렬에 도움을 받을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성인척추변형으로 수술을 받은 환자가 엉덩이 근육 운동을 하면 척추 균형에 도움을 받을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경희대학교병원 정형외과 척추팀(이정희, 이기영 교수)은 성인척추변형 환자의 수술 후 재활운동 지침 관련 둔부근육 변화가 척추의 균형 유지 및 향상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 지 알아보기 위한 연구를 진행했다. 재활운동 지침은 앉기, 매달리기, 앉은 자세에서 다리 굴리기 등 기본적인 재활 프로토콜 및 보행이 허용된 이후부터 둔부근육강화를 목적으로 1일 3회, 20분 동안 ▲한쪽 다리 들고 서기 ▲걸으며 무릎 높이 들기 ▲벽 마주보고 스쿼트를 진행하는 것이다.

연구팀은 성인척추변형 수술을 받은 환자 중 보행에 어려움을 느끼거나 이동성이 현저히 감소한 83명을 운동군(둔부근육강화운동)과 대조군(기본운동)으로 나눴다. 그런 다음 3개월에 한번씩, 총 1년 간 관찰한 후 골반 CT와 CAD 프로그램을 통해 둔부근육과 척추균형과의 상관관계를 확인했다. 그랬더니 최적의 시상면(인체를 좌우로 나누는 면) 정렬을 보인 환자 비율은 운동군에서 97.8%, 대조군에서 84.2%로 유의미한 결과가 나왔다.

연구의 저자 이기영 교수는 “인간의 가장 큰 특징 중 하나는 바로 직립보행을 한다는 점인데 그 중심에는 둔부근육이 있으며 척추기립근과 함께 자세 안정화 유지에 큰 도움을 준다”며 “성인척추변형을 겪고 있는 환자 대다수는 상대적으로 고령인데다 척추 기립근을 포함해 척추 주변 근육의 퇴행과 위축을 보이기 때문에 둔부근육강화는 수술 결과 향상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이정희 교수는 “성인척추변형 환자에게 있어 수술적 치료를 통한 정상적인 삶 회복도 중요하지만, 이를 지속적으로 유지할 수 있도록 관리하는 것 또한 중요하다”며 “이번 연구결과는 둔부근육강화운동을 포함한 재활운동 지침이 효과적으로 둔부근육을 증가시키며 수술 후 적절한 자세를 유지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다는 사실을 입증한 바, 그간 명확한 기준이 없었던 성인척추변형 수술 후 재활운동의 새로운 기준점으로 활용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인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에 최근 게재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