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비인후과

귀 가려울 때 '여기' 누르면 해소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 김주성 헬스조선 인턴기자

이미지

귓구멍 앞에 튀어나와있는 부위인 '이주'를 눌러주면 귀 가려움이 어느 정도 해소된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귀지는 귀에 생기는 각질이다. 외이도에서 귀지를 밖으로 밀어내기 때문에 인위적으로 제거하지 않아도 된다. 면봉 등을 이용해 강제로 빼내려 하면 오히려 귀에 염증이 생길 수 있다.

◇귀지 파면 외이도염 위험
일부러 귀지를 파내면 외이도염에 걸릴 수 있다. 외이도염은 귓바퀴에서 고막까지의 통로인 외이도가 곰팡이나 세균에 감염돼 염증이 발생하는 질환이다. 흔히 귓병이라 불리는 범발성 외이도염부터 뾰루지처럼 나는 국소형 외이도염, 괴사성 외이도염까지 생길 수 있다. 드물지만 귀를 깊이 파면 고막 파열까지 일어날 수 있다. 따라서 귀지는 저절로 배출되게 하거나 병원에서 제거하는 것이 가장 좋다.

귀지 때문에 귀가 가려울 때는 '이주(耳珠)'를 눌러주는 게 도움이 된다. 이주는 귓구멍 앞에 튀어나와있는 부위다<사진 참조>. 이주는 외이도의 연골과 연결돼있어 이주를 누르면 외이도를 건드리는 효과가 있다. 스테로이드 성분이 든 이용액을 귀에 넣어주는 것도 가려움을 가라앉힌다. 다만, 의사 처방전이 있어야 구입이 가능하다.

의정부성모병원 이비인후과 이동희 교수는 "소독 목적으로 알코올이나 과산화수소수를 사용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피부에 자극을 줄 수 있어 위험하다"며 "특히 염증이 있거나 상처 난 외이도 피부에는 심한 통증을 유발하고 난청 등의 심각한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귀지 색깔로 귀 건강 예측
제거된 귀지 상태로 귀 건강 상태를 예측할 수 있다.

가장 건강한 귀지는 무취에 건조하고 노란색을 띤다. 색깔만 조금 진한 갈색을 띤다면, 오랫동안 귀에 머물러 있었던 탓이다. 심한 경우, 쌓인 귀지로 귓구멍이 막혀 잘 들리지 않게 되기도 한다. 무취지만 짙은 노란색에 끈적한 귀지도 정상이다. 귀지가 끈적한 이유는 귓구멍에서 분비물이 과하게 분비됐기 때문이다. 다만, 우성 유전에 의해 나타나기 때문에 동양인보다는 서양인에게 흔하다.

이동희 교수는 "귀지에서 냄새가 난다면 포도상구균, 폐렴구균 등의 세균 감염을 의심할 수 있다"며 "거기다 귀지가 하얀색, 녹색 또는 검은색을 띤다면 이진균증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진균증은 귓구멍에 곰팡이가 핀 것인데, 곰팡이 종류에 따라 귀지 색깔이 달라진다.

피가 묻어있다면 외이나 중이에서 생긴 피고름이 흘러나온 것일 수 있다. 이때는 외이도염이나 중이염을 의심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