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치약' 쓰면 이 시림 심해질 수도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 김주성 헬스조선 인턴기자

▲ 미백치약 속 마모제, 과산화수소가 치아를 시리게 만들 수 있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음식을 먹거나 양치질을 할 때 시린 이로 불편함을 겪는 사람이 많다. 보통 잇몸 질환이나 충치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쓰고 있는 미백치약 속 마모제와 과산화수소 때문일 수 있다.

◇미백치약 속 마모제가 치아 표면 벗겨
미백치약은 치아를 하얗게 만들기 위해 사용한다. 그러나 미백치약에 들어있는 마모제는 치아를 시리게 만들 수 있다. 마모제가 치아를 빨리 닳게 만들기 때문이다. 치아가 닳을수록 표면을 싸고 있는 단단한 법랑질이 벗겨지고 안쪽에 있는 상아질이 노출된다. 상아질에는 신경까지 연결된 관이 있어 외부 자극에 민감하게 반응해 시림 증상을 느끼게 된다. 또한 미백치약에는 과산화수소가 들어있다. 과산화수소는 치아의 미세한 구멍으로 들어가 착색된 단백질을 태우면서 신경을 자극한다. 이로 인해 시리거나 미세한 통증이 느껴질 수 있다. 한국융합학회논문지에 실린 연구에 따르면, 과산화수소는 잇몸에 부종이나 염증을 생기게 하고 출혈까지 일으킬 수 있다.

◇연마력 약하고 질산칼륨 든 치약 써야
치아가 시릴 때는 연마력이 약한 치약을 쓰는 것이 좋다. 연마력은 치약 속 입자가 자극을 주는 정도를 말한다. 치약을 씹었을 때 알맹이가 굵고 거칠다면 연마력이 세고, 약하고 부드러우면 연마력이 약한 것이다. 질산칼륨, 염화칼륨, 인산칼륨 등이 포함된 치약은 이가 시린 증상을 완화시킨다. 이 화학물질들은 상아질에서 자극을 신경으로 전달시키는 관을 막아준다.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