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꿈’ 자주 꾸면 파킨슨병 의심

이해림 헬스조선 기자

▲ 한 주에 한 번 이상 악몽을 꾸는 사람은 이후 파킨슨병 진단을 받을 확률이 높단 연구결과가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잦은 악몽은 스트레스의 상징이다. 그러나 노인에겐 파킨슨병의 지표가 될 수도 있다. 최근 한 주에 한 번 이상 악몽을 꾸는 노인은 파킨슨병 진단을 받을 위험이 크단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버밍엄대 연구진은 남성 골다공증에 관한 코호트 연구의 데이터를 이용해, 악몽을 꾸는 사람이 파킨슨병 진단을 받을 확률이 더 높은지 분석했다. ▲수면 시 느끼는 불편함(코골이, 야간뇨 등) ▲잠드는 데 걸리는 시간 등을 측정하는 ‘피츠버그 수면의 질 지수(PSQI)’를 비롯해, 65세 이상 노인 3818명을 평균 12년간 추적 조사한 끝에 얻어낸 자료였다.

연구 결과, 악몽을 한 주에 적어도 한 번 꾸는 노인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파킨슨병을 진단받을 확률이 2배 더 높았다. 이 상관관계는 연구가 시작된 지 4년 이내로 기간을 좁히자 더 강해졌다. 연구 초기에 이루어진 수면의 질 설문조사에서 악몽을 한 주에 한 번 이상 꾼다고 답한 노인은 향후 4년간 파킨슨병을 진단받을 위험이 6배 더 컸다. 이에 연구진은 잦은 악몽이 파킨슨병이 서서히 진행 중임을 알리는 전조증상일 수 있다고 주장했다.

연구진은 잦은 악몽이 파킨슨병을 일찍 발견하게 하는 지표가 되길 기대했다. 파킨슨병의 대표적인 증상은 ▲손 떨림 ▲몸 경직 ▲신체 움직임 느려짐 등이다. 다만 이들은 병이 상당히 진행돼 신경세포 대부분이 이미 파괴됐을 때에야 나타난다. 이땐 치료를 시작해도 상태를 호전시키는 데 한계가 있다. 병의 조기 진단이 무엇보다 중요한 이유다.

파킨슨병을 앓으면 악몽을 꾸기 쉽다는 건 이미 널리 알려진 사실이다. 지나치게 생생한 꿈·악몽을 꾸거나 밤에 환각을 보는 등 신경 정신병적 증상이 파킨슨병에 동반된다는 선행 연구가 많다.

이 연구는 지난 5월 ‘사회과학연구네트워크(SSRN)’에 게재됐다.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