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모르고 해왔던… 혈액 끈적하게 하는 습관들

이금숙 헬스조선 기자

이미지

클립아트코리아 제공


전세계적으로 사망 원인 1위는 심혈관질환. 한국의 경우 암 다음 2위가 심혈관질환, 4위가 뇌혈관질환이다. 혈관질환이 무서운 이유는 어느날 갑자기 사망할 수 있다는 점. 혈관질환은 혈액의 변화부터 시작한다. 질환 발생 수년 전부터 혈중 콜레스테롤과 혈당이 많아져 혈액이 끈적끈적해지고 혈관을 손상시키는 염증물질도 생긴다.

혈액을 탁하게 하는 대표 습관을 알아보고, 혈액을 깨끗하게 하는 방법도 알아보자. 

◇혈액 탁하게 하는 습관 3
첫째, 과식이다. 과식을 하면 몸 속으로 들어온 지방이나 탄수화물이 많아져 혈액 속을 떠다니며 혈액을 탁하게 만든다. 특히 콜레스테롤 등 지방은 혈관 벽에 조금씩 쌓여 피가 통과하는 통로를 좁게 만든다. 당분은 체내에서 포도당으로 변하는데, 과잉 생성된 포도당은 혈액을 끈적끈적하게 만드는 주범. 적정 칼로리 섭취와 함께, 콜레스테롤을 만드는 포화지방, 트랜스지방 과다 섭취도 조심하자. 설탕 등 혈당을 급격히 올리는 단순 탄수화물 섭취도 줄여야 한다.

둘째, 알코올과 담배. 알코올과 담배는 혈액 내 염증 물질을 늘린다.  또한 알코올은 우리 몸에 있는 단백질을 지방으로 바꾼다 이 지방이 혈액을 탁하게 한다. 흡연을 하면 담배연기 속 일산화탄소가 헤모글로빈과 결합해 보상 작용으로 적혈구가 많이 만들어지게 되면서 혈액이 끈적끈적해진다.

셋째, 스트레스. 스트레스는 아드레날린을 분비시켜 체내 산화 스트레스를 많이 만들어 혈액 내 염증 물질이 증가하고 혈관벽을 손상시킨다.

◇혈액 깨끗하게 하는 법
혈액을 깨끗하게 하는 데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운동이다. 운동으로 혈액이 온몸을 빠르게 순환하면 혈액 내 나쁜 물질은 걸러지고 좋은 물질은 늘어난다. 먼저 걷기, 달리기, 에어로빅 등 유산소 운동을 하면 당뇨병, 동맥경화증을 유발하는 혈액 속 나쁜 물질은 감소하고 이를 예방하는 물질은 증가한다. 이 때 근력 운동도 병행해야 한다. 근육은 당 대사에서 큰 역할을 하기 때문. 근육이 충분해야 혈액 내 당이 필요한 양보다 많아졌을 때 빨리 소모해 당뇨병 등을 막는다. 운동 순서는 유산소 운동을 먼저 한 다음 근력운동을 하는 것이 좋다. 유산소 운동과 근력 운동의 비율은 7 대 3 정도가 적당하다.

혈액을 깨끗하게 하려면 고지방, 고칼로리 음식을 피해야 한다. 잠을 푹 자는 것은 혈액을 맑게하는 가장 쉬운 방법이다. 잠을 자는 동안에는 백혈구가 활발하게 활동해 몸 안에 있는 혈전 유발물질 등이 제거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