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것' 방치하면 난소·자궁·유방 모두 위험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 비만한 여성은 각종 암 발생 위험이 높아진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여성들은 자궁, 난소, 유방 건강에 신경 써야 하는데, 이를 위해 반드시 필요한 것이 체중 관리다. 365mc 노원점 채규희 대표원장의 도움말로 여성건강과 비만의 연관성에 대해 알아본다.

◇비만, 난소암 유발뿐 아니라 '전이'에도 영향
비만은 각종 여성암 발생 위험을 높일 뿐 아니라 암의 전이 확률에도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미국 하퍼 암연구소는 국제학술지 'Cancer Research'에서 지방이 있는 환경에서 피부세포와 난소암 종양세포가 쉽게 결합한다는 점을 밝혔다. 또 비만 쥐와 일반 쥐에게 난소암 세포를 주입한 결과, 비만 쥐에게서 난소암이 전이될 가능성이 높음을 확인했다. 암 환자 90% 이상이 전이 때문에 사망한다는 점을 놓고 보면 비만 치료가 암 치료와도 밀접한 관계가 있음을 알 수 있다.

◇여성암 1위 유방암, 지방 쌓일수록 발병률↑
유방암은 여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과 밀접한 관계가 있다. 내장지방이 많으면 체내 인슐린 농도가 높아 에스트로겐이 과도하게 생성되는데, 이러한 상황이 유방암이 발생하고 성장하는 토대가 된다. 고농도 에스트로겐은 유방암뿐 아니라 대부분의 여성암 치료를 어렵게 하고 재발 가능성도 높인다. 체질량지수(BMI)가 30 이상인 여성이라면 주기적인 검진이 권고된다.

◇호르몬 교란 불러 자궁질환에도 악영향
암처럼 큰 병이 아니더라도 비만은 호르몬 이상과 자율신경계 교란을 불러와 여러가지 여성질환을 유발한다. 대표적으로 '다낭성난소증후군'을 들 수 있다. 이는 배란이 주기적으로 이뤄지지 않아 월경주기가 길어지거나 불규칙하게 바뀌는 것이 주요 증상이다.

채 대표원장은 "체내 영양분이 과잉되면 교감신경이 고갈되고, 이는 난자를 생성하는 세포를 보호하지 못하는 결과를 낳는다"며 "최근 과식과 비만이 다낭성난소증후군 등 생식 활동에까지 악영향을 미친다는 것을 시사하는 연구가 많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밖에 35세 이상의 여성 중 절반가량이 겪을 정도로 흔한 '자궁근종'도 비만과 관련이 있다. 자궁근종은 자궁 내 존재하는 양성 종양으로, 암의 형태인 자궁육종과는 다르며 암이 될 확률은 극히 드물다. 그러나 불규칙적인 출혈이나 불임 등의 증상을 동반하기 때문에 추적 및 관리가 필요한 질환이다.

채 대표원장은 "자궁근종은 최근 5년 사이에 2배 가까이 증가했는데, 이는 비만 인구가 늘고 있는 추세와 무관하지 않다"며 "과체중 여성의 경우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걸릴 위험이 3배나 높아 예방을 위해서는 체중관리가 필수"라고 말했다.

◇​여성질환 관리의 핵심은 체지방관리
채 대표원장은 여성질환을 예방하는 기본 수칙은 정기검진과 체지방관리라고 강조한다. 그는 "에스트로겐의 주공급원은 지방조직"이라며 "지방조직이 많을수록 여성호르몬 균형이 깨지고 수치가 높아지며 여성질환에 악영향을 받을 수 있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이는 마른비만인 여성에게도 해당된다. 팔뚝·허벅지는 가늘더라도 복부비만으로 인해 내장지방이 쌓이면 체내 인슐린 농도가 증가하는 것은 마찬가지다.

체지방 관리는 다른 건강관리 수칙과 다를 바 없다. 고단백 저탄수화물 식단을 유지하는 게 기본이다. 특히 하루 30분 정도 유산소운동은 에스트로겐 분비를 줄이고, 내장지방을 방지해 도움이 된다.

폐경 전까지 규칙적으로 유산소운동을 하면 폐경 이후 유방암에 걸릴 확률이 줄어든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미국 노스캐롤라이나대학 맥컬로 박사의 연구에 따르면 가임기에서 폐경 전까지의 규칙적 운동으로 유방암 발병 위험을 3분의 1가량 줄었다. 특히 운동 강도에 관계없이 규칙적인 운동이 유방암 위험이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