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귀 파면 안 된다던데… 귓속 물 안전하게 빼는 법

이슬비 헬스조선 기자

이미지

귀에 물이 들어갔을 때 면봉은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귓구멍에 물이 직방으로 들어가면, 귓속에서 물빼기가 쉽지 않다. 휴지를 말아서 넣어보고, 손가락을 집어넣어 보고, 수건으로 닦아봐도 해결되지 않는 경우가 많다. 먹먹해 답답하고, 불편한데 어떻게 하면 물을 안전하게 뺄 수 있을까?

먼저 면봉은 쓰면 안 된다. 물기를 닦아낸다고 후비다가 상처가 날 수 있다. 귀 내부나 고막에 상처가 난 상태로 또 물에 들어가면 상처에 세균이 침투해 급성 외이도염으로 증상이 악화할 수 있다.

먼저 물이 들어간 귀를 아래쪽으로 향하게 하고, 귀를 가볍게 흔들어 보자. 이때 대부분 물이 빠진다. 그래도 안 빠지면 콩콩 뛰어본다. 물이 빠진 이후 귓속에 남아 있는 소량의 물은 체온으로 자연 증발해 없어진다. 그래도 신경 쓰인다면 소독된 면봉으로 외이도 입구 물을 흡수시켜주면 된다.

귀를 흔들어도 물이 안 빠졌다면, 압력을 이용해 보자. 물이 차 있는 귀를 아래쪽으로 향하게 한 채, 귀에 손바닥을 대고 물이 나올 때까지 눌렀다 뗀다. 귀를 세운 상태로 하면 물이 더 깊숙이 들어갈 수 있어 주의한다. 그래도 안 되면 드라이기를 찬바람으로 설정해 귀에서 30cm 정도 떨어뜨려 작동시킨다. 귓속 수분이 건조한 공기가 부는 바깥쪽으로 나가게 된다. 이렇게 했는데도 귓속에 물이 든 것 같다면, 귀가 바닥을 향하게 한 채 잔다. 하루 이틀 지나도 귀가 먹먹하면 염증이 생겼거나, 귀지가 많아서 물이 배출되지 않는 것일 수 있다. 이비인후과를 방문해 물을 제거하고, 진찰을 받아보는 것이 안전하다.

귀에 물이 잘 들어간다면, 샤워나 수영하기 전 방수가 되는 귀마개를 착용하면 된다. 다만, 물이 이미 귀에 들어갔을 땐 귀마개나 이어폰을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