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자주 쓰는 '이것' 때문에 비만 될수도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 플라스틱 그릇/사진=클립아트코리아


환경호르몬의 일종인 '프탈레이트'라는 화학물질에 노출되면 소아청소년의 비만 위험도가 높아진다는 국내 대규모 연구 결과가 나왔다.

상계백병원 소아청소년과 박미정 교수팀이 국민환경보건 기초조사 제3기(2015~2017년) 조사에 참여한 3~17세 소아청소년 2351명의 생체 내 비스페놀 A 농도를 분석했다. 프탈레이트류는 폴리염화비닐(polyvinyl chloride, PVC) 제품의 가공을 손쉽게 만들어주는 가소제로 사용되어 바닥재, 식품포장재, 플라스틱 용기, 의약품보관용기 등 다양한 제품들의 가공에 이용되며, 샴푸나 화장품 등 개인위생용품에 향기가 나게 하는 용도로도 사용되고 있다. 포장재로부터 이행된 프탈레이트가 함유된 음식물의 섭취, 프탈레이트 함유 제품에의 접촉이나 오염된 공기의 흡입 등 여러 경로를 통해 인체 노출이 일어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구자들은 우리나라 소아청소년들의 소변에서 검출된 디에틸헥실프탈레이트(DEHP)와 디부틸프탈레이트(DBP) 대사체 농도가 미국, 캐나다, 독일 소아청소년들에 비해 비교적 높았으며, 프탈레이트류 중 특히 디에틸헥실프탈레이트(DEHP) 대사체의 농도가 높은 소아청소년들은 농도가 낮은 소아청소년들에 비해 비만 위험도가 약 60%가량 높았다고 보고했다.

박미정 교수는 "프탈레이트류는 지방세포의 분화와 지질 대사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PPAR-gamma (Peroxisome Proliferator-Activated Receptor-gamma)를 활성화하고 갑상샘호르몬의 기능을 저해함으로써 비만을 유발할 것으로 의심되어 온 내분비교란물질"이라며 "이번 대규모 연구로 디에틸헥실프탈레이트(DEHP)에의 노출이 한국 소아청소년 비만 위험과의관련성이 있음을 알 수 있었다"고 말했다.

연구에 참여한 김신혜 교수는 "프탈레이트 노출 정도는 청소년보다 미취학아동에서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는데, 이것은 나이가 어릴수록 섭취, 흡입, 접촉을 통한 독성물질의 흡수율이 보다 높기 때문인 것으로 사료된다"며 "생활용품이나 손가락을 입으로 빠는 아이들의 습성도 어린이들을 프탈레이트 노출에 취약하도록 하는 요인"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어린이들의 손과 입에 닿는 물건들을 관리하고 주기적인 청소로 프탈레이트가 함유된 먼지를 제거하는 것이 노출 예방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 결과는 'Endocrine and Metabolism' 4월 온라인호에 게재됐다.

관련기사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