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경과

잠 안 올 때는 '이런 이불' 덮어야 효과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이미지

가벼운 이불보다 무거운 이불이 수면 유도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봄이 다가오면서 가벼운 이불을 꺼낸 사람이 많다. 하지만 그 이후부터 잠이 잘 안 온다면 이불 무게가 달라진 게 원인일 수 있다. 실제 무거운 이불을 덮었을 때 잠이 잘 온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스웨덴 스톡홀름 카롤린스카 대학병원 연구팀은 불면증과 정신 질환을 앓고 있는 성인 120명을 대상으로 이불의 무게가 불면증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했다. 참가자들은 두 그룹으로 나뉘어 4주간 무거운 이불(6~8kg) 또는 가벼운 이불(1.5kg)을 덮고 잤다. 이때 연구팀은 참가자들의 손목에 센서를 부착해 불면증 심각도 검사(ISI)를 진행했다. ISI 점수가 낮을수록 불면증 증상이 적은 것을 의미하며, 7점 이하는 불면증이 없는 것으로 진단된다. 연구 결과, ISI 점수가 50% 이상 감소한 사람의 비율은 무거운 이불 그룹(59.4%)이 가벼운 이불 그룹(5.4%)보다 훨씬 높았다. 또 ISI 점수가 7점 이하인 사람의 비율 역시 무거운 이불 그룹(42.2%)이 가벼운 이불 그룹(3.6%)보다 더 높았다.

연구팀은 무거운 이불 그룹의 불면증 심각도가 유의하게 줄었을 뿐만 아니라, 주간 활동 수준도 향상됐다고 밝혔다. 또한, 피로·우울증·불안 증상도 감소했다고 했다. 이어 "무거운 이불이 신체 곳곳에 압력을 가하면서 지압·마사지와 유사하게 근육과 관절을 자극해 이러한 효과가 나타난 것"이라며 "이런 자극은 부교감신경을 자극하고 교감신경을 안정시켜 진정 효과를 나타낸다"고 말했다.
​이 밖에 수면을 유도하는 방법으로는 ▲아침 기상시간을 일정하게 유지하고 ▲​낮잠 되도록 피하기 ▲​늦은 시간의 음주·흡연·카페인 음료 섭취를 삼가기 등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