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

느끼한 ‘이 과일’ 심혈관질환 예방에 도움

김서희 헬스조선 기자

이미지

일주일에 아보카도 한 개만 먹어도 심혈관 질환 예방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아보카도


일주일에 아보카도 한 개만 먹어도 심혈관 질환 예방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심혈관 질환은 전 세계 주요 사망 원인 중 하나로 매년 약 1800만 명의 목숨을 앗아간다.

미국 하버드보건대 연구팀은 30~75세 성인 11만 명을 대상으로 30년간 식단과 심혈관 질환의 상관관계에 대해 추적 관찰했다. 참가자들은 2~4년마다 식단 설문지를 작성했다. 연구팀은 참가자들의 비만도, 알코올 소비, 흡연 상태, 연령, 질환 여부 등을 기록했다. 연구 기간 동안 참가자 중 9100명 이상이 심장병에 걸렸고 5200명 이상이 뇌졸중을 겪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 결과, 일주일에 아보카도를 한 개 먹은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심혈관 질환에 걸릴 위험이 16% 더 낮았다. 아보카도가 나쁜 콜레스테롤인 LDL 수치를 낮추고 동맥에 플라크가 쌓이는 것을 방지하는 불포화 지방산이 풍부하기 때문인 것으로 연구팀은 분석한다. 또한, 마가린, 버터, 계란, 요구르트, 치즈 또는 가공육과 같은 건강에 좋지 않은 지방 음식을 아보카도로 바꿔 섭취한 사람들도 심혈관 질환에 걸릴 위험이 16~22%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 저자 로레나 파체코 박사는 “이 연구는 아보카도와 같은 식물성 지방 섭취가 심혈관 질환의 발병 위험을 낮춘다는 사실을 입증했다”며 “지난 20년간 아보카도 소비가 급격히 증가한 만큼 이 연구 결과는 주목할만하다”고 말했다.

한편, ‘숲속의 버터’로 불리는 아보카도는 비타민(비타민 B군·C·E·K)과 마그네슘·칼륨 등 미네랄이 풍부하게 함유된 훌륭한 영양 공급원이다. 아보카도에 함유된 식이섬유는 장(腸) 건강에 이로우며 포만감을 줘 건강 체중 유지에도 도움이 된다.

이 연구는 '미국 심장협회 저널(Journal of the American Heart Association'에 최근 게재됐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