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매운 음식 먹은 다음 날 항문 따가운 까닭

오상훈 헬스조선 기자

이미지

매운 음식을 먹은 다음 날 항문이 따가운 이유는 항문에 있는 캡사이신 수용체가 뇌에 자극을 전달했기 때문이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스트레스를 풀기 위해 매운 걸 찾는 사람들이 많다. 땀이 나거나 속이 쓰린 건 그렇다 치고 다음날 화장실에서 항문은 왜 따가운 걸까?

매운맛은 통증이다. 우리의 혀는 단맛, 짠맛, 신맛, 쓴맛만 알 수 있다. 매운맛은 뇌가 감지한다. 음식이 매운맛을 내는 건 캡사이신 때문이다. 캡사이신은 혀에서 바닐로이드 수용체(TRPV1), 일명 캡사이신 수용체와 결합하는데 이러한 수용체들은 자극을 뇌에 전달하는 역할을 맡는다. 우리 뇌는 캡사이신 수용체가 전달한 자극을 열에 의한 통증으로 인식한다. 혀에서 얼얼한 느낌이 드는 이유다.

항문의 작열감 역시 캡사이신 수용체에 의한 것이다. 고추 등에 들어있는 소량의 캡사이신은 대장에서 전부 흡수되므로 항문을 통해 배출되지 않는다. 그러나 캡사이신이 많은 불닭, 마라탕 등을 먹으면 대장에서 채 흡수되지 못한 캡사이신이 대변을 통해 배출된다. 이때 항문에 있는 캡사이신 수용체와 다시 한 번 결합하게 된다. 먹었을 때와 마찬가지로 열에 의한 통증이 생긴다. 통증 부위가 혀에서 항문으로 바뀌었을 뿐이다.

캡사이신 수용체의 양과 분포도는 사람마다 다르다. 매운 걸 잘 먹는 사람은 그만큼 캡사이신 수용체가 적어서 뇌에 전달되는 고통도 적다. 그리고 항문에 캡사이신 수용체가 적어서 통증이 없는 사람도 있다.

한편, 매운 음식은 실제 스트레스 완화에 도움을 줄 수 있다. 통증을 느낀 뇌가 엔도르핀을 분비하기 때문이다. 엔도르핀은 고통과 스트레스를 완화하는 호르몬으로 고통의 크기가 증가할수록 분비량도 늘어난다. 그러나 매운 음식이 위점막을 손상시키는 것 역시 분명하다. 그러므로 소화기관이 약한 사람이라면 지나치게 매운 음식은 피하고 3일 정도의 주기를 두는 게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