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시로 발목 '삐끗'… '이 질환' 때문일 수도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 발목을 수시로 삐끗한다면 발목불안정증을 의심해봐야 한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걸핏하면 발목을 삐끗하는 사람들이 있다. 단순히 잘못된 걸음걸이 탓이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발목불안정증'이 원인일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발목불안정증은 발목 인대가 늘어났다가 회복되지 않아 발목뼈가 불안정하게 움직이는 것이다. 만성 발목불안정증이 있으면 인대가 발목을 제대로 잡아주지 못해 약한 자극에도 접질린다. 주로 발등 외측에 있는 전거비인대와 종비인대가 늘어나 생긴다. 조금만 울퉁불퉁한 길을 걸어도 발목을 잘 접질리거나 발목에 힘이 빠지고, 발목을 움직일 때 뻐근하거나 시큰한 느낌이 든다. 발목 인대가 손상됐던 사람의 30% 정도가 만성 발목불안정증을 겪는다.

손상된 인대가 회복되려면 4~6주가 걸리는데, 부기와 통증이 가라앉았다는 이유로 회복 전에 발목에 다시 무리를 가하는 게 원인이다. 증상이 지속되면 복사뼈와 정강이뼈 사이의 연골이 반복적으로 마찰돼 손상을 입어 외상성(外傷性) 관절염으로 악화될 수 있다.

하지만, 3~6개월 정도 꾸준히 운동치료와 온찜질을 병행하면 회복된다. 운동치료는 집에서도 시도해 볼 수 있다. 방법으로는 ▲다리를 뻗은 채 앉아서 손으로 발목과 발가락을 잡고 발목을 4~5회 앞뒤로 당기기 ▲​같은 자세로 발목을 10회 천천히 돌려주기 ▲​양쪽 발바닥을 바닥에 붙이고 앉아 양손으로 발목을 감싼 뒤 엉덩이를 들며 발목 자극하기 등이 있다.

운동치료로 증상이 개선되지 않으면 늘어난 인대를 잘라내고 나머지 부분을 접합하는'인대 봉합술'이나 발의 힘줄 등으로 인대를 새로 만드는'인대 재건술'이 필요할 수 있다.​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