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품, 혈액이 소변에… 강력히 의심되는 '이 병'

이금숙 헬스조선 기자

만성신부전증 고령화로 증가세

▲ 만성신부전증은 초기에 아무런 증상이 없는 경우도 많지만 특징적인 증상이 거품뇨다./클립아트코리아 제공


인구가 고령화되면서 만성 신부전증 환자가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만성신부전증은 초기에 아무런 증상이 없는 경우도 많지만 특징적인 증상이 거품뇨다. 거품뇨는 신장에서 걸러내지 못한 단백질이 소변으로 빠져나와 생기는 경우가 많기 때문.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에 따르면 만성신부전증 진료인원은 2016년 19만 1045명에서 2020년 25만 9694명으로 35.9% 증가했고, 연평균 증가율은 8%로 나타났다.

만성신부전증은 노화 외에 당뇨, 고혈압과 같은 만성질환의 진행이 주요 원인이다. 우리나라에서 노년 인구가 증가하고, 65세 이상의 고혈압, 당뇨 환자가 증가하고 있어 만성신부전증 환자도 증가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왜 생길까
만성신부전증은 당뇨병과 고혈압, 비만, 흡연, 50세 이상의 고령, 다낭성신증 및 만성 사구체신염, 반복되는 신장 감염, 신장절제술의 과거력이 원인이 될 수 있다. 우리나라에서의 만성신부전증의 주요 원인은 당뇨, 고혈압, 만성사구체신염 순이며, 당뇨환자의 경우 약 40%에서 만성신부전증으로 진행이 될 수 있다.

◇증상은
만성신부전증은 초기에 아무런 증상이 없어 병을 인지하기가 매우 어렵다. 자각 증상이 생겨 만성신부전증을 진단받은 후에는 상당히 진행된 상태일 가능성이 높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신장내과 박경숙 교수는 "만성신부전증의 특징적인 증상을 꼽기는 어렵지만, ① 소변색이 변할 경우, ② 소변보는 횟수의 변화가 생기는 경우, ③ 간헐적인 옆구리 통증이 있는 경우, ④ 전신부종 발생 후 호전이 잘 안 되는 경우가 반복된다면, 신장내과 진찰을 권한다"고 말했다. 

첫째, 소변에 거품이 보이거나, 소변에 많은 양의 단백이 보이면 신장병이 있다는 것을 강력히 시사하는 소견으로, 거품뇨로 보일 가능성이 있다. 또한, 혈뇨가 보인다면 방광염 등의 요로감염, 요로결석, 종양, 사구체신염 등의 만성 신부전의 원인 질환이 숨어 있을 수 있으므로 빠른 시간 내의 신장내과 진료를 권고한다.

둘째, 갑자기 소변보는 횟수가 증가하거나 야간뇨가 있을 때, 여자의 경우 방광염, 남자의 경우 전립선질환의 가능성이 높다. 하지만, 진행된 만성신부전의 경우에도 야간뇨 및 빈뇨를 보일 수 있어 신기능의 확인이 필요하다.

셋째, 간헐적인 옆구리 통증은 신장과 직접적으로 연관된 증상은 아니다. 다만, 만성신부전증의 위험요인인 신장 혹은 요로의 염증, 신장 결석, 신장동맥 또는 정맥의 폐쇄, 종양 등과 연관 있을 수 있다. 

넷째, 전신적으로 붓는 경우라면 신장, 심장, 간, 갑상선 질환 및 복용 약제 등이 원인이 될 수 있으며, 신체 일측의 부종의 원인으로는 혈액/림프관 순환 장애 등이 원인일 수 있다. 전신부종의 정도가 심하고, 지속된다면 신장 기능의 확인이 필요할 수 있다.

◇예방은
당뇨, 고혈압, 비만, 흡연으로 만성신부전증의 위험이 증가하는 만큼 저염 및 규칙적 식사, 주 3회 30분 이상의 규칙적인 운동, 금연, 절주의 생활 습관을 가져야 한다. 이미 만성신부전증의 발생원인 인자(당뇨, 고혈압, 만성사구체신염)를 가지고 있는 경우에는 신장 기능검사를 정기적으로 받아보는 것이 신장 건강관리를 위한 첫걸음이다. 발생원인 질환이 없다 하더라도, 위에 열거한 증상이 발생했을 경우 적극적인 신장내과 진료를 통해 신기능을 확인해야 한다.

한편, 만성신부전증이 진행돼 잔여 신기능이 10% 미만인 경우 약물치료만으로는 안된다. 이 경우에는 신대체요법(혈액투석, 복막투석, 신장이식)을 해야만 한다.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