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화장품 많이 바르면 좋다? 나쁜 궁합 알아두세요

이슬비 헬스조선 기자

이미지

화장품에도 궁합이 있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피부에 좋을 것이라 믿고 각양각색 화장품을 발랐다간 오히려 역효과를 낼 수 있다. 함께 쓰면 좋거나 나쁜 화장품 궁합을 알아본다.

◇각질 제거 제품-수분 제품 O

각질 제거 제품은 수분 제품과 함께 사용하는 것이 좋다. 각질 제거 제품을 사용하면 제때 탈락하지 못한 각질이 떨어진다. 문제는 각질 제거 제품을 지속해 반복적으로 사용하면, 피부가 자극 돼 화끈거릴 수 있다는 것이다. 각질 제거 후 수분크림을 발라주면 이를 예방할 수 있다. 수분크림 마저 따갑게 느껴진다면, 피부가 과민해진 것이므로 이때는 수분을 유지해 주는 함습과 밀폐 성분을 모두 가진 아토피용 보습제를 바르는 것이 도움이 된다. 특히 건조한 거울에 두 제품을 함께 사용하면 좋다.

◇모공 제품-안티에이징 제품 X

모공 제품은 과도한 피지 분비를 줄여 모공을 조여야 하기 때문에 유분기가 적다. 피부의 유분기를 줄이기 위한 다양한 성분도 함유돼 있다. 그러나 안티에이징 제품은 주름이나 탄력을 관리하기 때문에 대체로 유분기가 많고 보습력이 높다. 이 두 제품을 같이 쓰면 두 기능 모두 제대로 발휘할 수 없게 된다.

다만, 복합성 피부라면 모공이 넓고 번들거리는 T존(이마, 코)에는 모공 제품을, 건조한 U존(볼, 턱 주변)·눈가·입가에는 안티에이징 제품을 사용할 수 있다.

◇레티놀 제품-비타민C 제품 X

주름을 방지하는 레티놀과 미백에 효과가 있는 비타민C 제품은 서로 밀어내는 성질을 가지고 있어 함께 쓰지 않는 것이 좋다. 레티놀은 지용성이고, 비타민C 수용성이라 두 제품을 함께 사용하면 수용성 제품이 제대로 흡수되지 않는다. 지용성 비타민C 제품도 존재하지만, 레티놀과 비타민C 성분 모두 피부 자극을 유발하는 성분이라 피부가 따갑고 화끈거릴 수 있다. 민감성 피부라면 더 두 제품을 함께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

 참고서적=《서동혜의 화장품 Z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