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비인후과

입에서 나오는 ‘이것’, 고약한 냄새 원인

전종보 헬스조선 기자

이미지

편도에 결석이 생기면 세균이 부패·번식하면서 악취를 풍길 수 있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양치를 하거나 가래를 뱉으면 입에서 노란색 알갱이가 나올 때가 있다. 이 알갱이는 편도선에 생긴 결석으로, 편도선와(편도선의 작은 구멍)에 음식 찌꺼기가 쌓이면서 만들어진다. 크기는 0.5mm 정도며, 만졌을 때 말랑말랑하고 연한 노란색을 띤다. 편도결석은 입 냄새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편도선와에 음식 찌꺼기가 걸리고 세균이 번식·부패하면 냄새를 풍기게 된다.

만성 편도염을 자주 겪거나 비염, 축농증이 있는 사람일수록 편도에 결석이 생기기 쉽다. 염증이 있으면 편도가 확대·축소를 반복하는 과정에서 편도음와의 크기가 커지기 때문이다. 구강 상태가 청결하지 않은 사람 또한 구강 내에 세균이 증식하면서 편도결석이 생길 가능성이 높다.

침을 삼킬 때 목에 이물질이 걸린 것처럼 느껴지거나 심한 입 냄새가 나는 경우, 목이 간지럽고 아픈 경우 편도결석을 의심해야 한다. 바깥쪽에 편도결석이 생기면 입을 벌렸을 때 이물질이 눈으로 확인되며, 가래를 뱉거나 양치할 때, 기침할 때, 구역질이 날 때 결석이 튀어나오기도 한다.


편도결석을 제거하지 않아도 건강에 큰 문제가 되진 않는다. 알갱이가 일정 크기 이상 커지거나 뭉치면 대부분 저절로 배출된다. 편도결석이 눈에 보인다고 해도 젓가락이나 면봉 등으로 꺼내려 해선 안 된다. 결석을 빼내는 과정에서 구강 내부, 편도가 긁힐 수 있기 때문이다. 이는 염증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결석을 제거하고 싶다면 병원에서 소독한 의료 도구를 이용해야 한다. 병원에서는 후두 내시경을 보면서 기계로 결석을 빨아들이거나 압출하는 방식으로 결석을 제거한다.

편도결석이 생기는 것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평소 구강 상태를 깨끗하게 유지·관리해야 한다. 규칙적인 양치질은 기본이며, 구강 인두가 건조하지 않도록 수분을 조금씩 자주 섭취하는 것도 중요하다. 스트레스 또한 적절하게 관리하는 게 좋다. 스트레스를 많이 받으면 바짝 목이 타면서 인후두염, 편도염 등이 발생해 편도결석을 유발할 수 있다. 이밖에 탄산음료, 커피, 흡연, 음주 등도 피해야 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