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변 거품 많은 이유… ‘이것’ 섞였기 때문?

전종보 헬스조선 기자

▲ 소변에 거품이 많고 몸이 붓는 증상을 동반한다면 신장 질환에 의한 ‘단백뇨’일 수 있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최근 들어 소변에 거품이 많이 생긴다면 ‘단백뇨’를 의심할 필요가 있다. 단백뇨란 말 그대로 혈액 내 단백질이 소변에 다량 섞여 나온 것으로, 단백뇨가 아닌 다른 이유로도 거품이 생길 수 있지만 대부분 소변에 단백이 많을 때 거품이 많이 발생한다. 성인 기준 하루 500mg 이상의 단백이 배설되면 단백뇨로 볼 수 있다.

단백뇨는 콩팥 질환이나 전신 질환을 알리는 ‘신호’가 되기도 한다. 구체적으로는 ▲신증후군 ▲사구체신염 ▲신우신염 ▲신장 종양 ▲유전성 신염 ▲당뇨병 신장 합병증 ▲고혈압 등이 원인이 된다. 소염진통제와 같은 약물로 인해서도 발생할 수 있으며, 단순성 단백뇨의 경우 건강한 사람에게 나타나기도 한다. 특히 운동을 과도하게 하거나 오래 서 있을 경우, 고열 증상이 있을 경우 일시적으로 단백뇨가 나올 수 있다. 단순성 단백뇨는 원인이 제거되면 대부분 증상이 사라진다.

질환으로 인해 단백뇨가 나올 경우 소변에 거품이 생기는 것 외에도 몸이 붓고 체중이 증가할 수 있다. 거품만으로는 정확한 원인 질환을 진단할 수 없으므로, 병원을 방문해 소변 검사를 받아야 한다. 만성 신질환일 경우 단백뇨가 심할수록 만성신부전증으로 진행되는 속도가 빨라지기 때문에 최대한 빨리 진단·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 식이 조절과 약물 치료로 만성신부전증 진행을 예방하거나 늦출 수 있으며, 다량의 단백뇨와 함께 다리·전신·폐부종이 발생했다면 약물 치료와 동시에 저염식, 저단백식으로 식단을 바꿔야 한다.

한편, 붉은 소변이 나올 경우에는 요로계 질환을 의심하고 즉시 진료를 받아야 한다. 요로 감염, 요로 결석, 종양, 사구체신염 등이 발생하면 붉은색 소변과 함께 심한 통증이 생길 수 있다. 또한 매우 심한 악취가 나는 경우에도 요로감염을 의심할 필요가 있다.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