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체한 줄 알았더니… 심장 막힌 '○○○○'?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 김수현 헬스조선 인턴기자

▲ 겨울철 심장질환에 유의하기 위해 온도 변화에 주의해야 한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입춘이 지났지만 여전히 추운 날씨가 계속 되고 있다. 이맘 때 혈관이 수축돼 혈압 조절에 이상이 생길 수 있기 때문에 갑작스레 생길 수 있는 심장 질환을 주의해야 한다. 특히 따뜻한 실내에 있다가 추운 실외로 나갈 때 심근경색 발생의 위험이 높아진다. 분당서울대병원 순환기내과 강시혁 교수는 "추위와 큰 기온차는 혈관 건강에 영향을 미쳐 겨울철 특히 심근경색 발병률이 높다"고 말했다. 

심근경색은 혈관이 좁아지면서 심장으로 가는 혈류가 차단돼 갑작스런 쇼크가 생기는 질환이다. 대부분 응급으로 발생하기 때문에 사전 예방이 어렵다. 우선 평소 가지고 있는 기저질환을 잘 다스려야 한다. 강시혁 교수는 "심근경색의 주요 원인인 고지혈증, 고혈압, 당뇨를 잘 관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가슴 통증 여부도 잘 체크해야 한다. 일부 심근경색 환자는 갑작스러운 가슴 통증을 급체 때문으로 오인하기도 한다. 심장 질환에 의한 가슴 통증은 주로 몸을 격하게 움직일 때 나타나 평소 오르던 등산길이나, 계단을 오를 때 가슴이 답답하거나 숨이 가쁘다면 주의해야 한다. 때로는 통증 없이 호흡 곤란이나 답답함 등의 증상만 나타날 수도 있다. 이러한 이상 증세가 나타나면 빠른 시일 내에 검사를 받아 원인을 파악하는 것이 좋다.

심근경색을 겪었다면 전문의와의 상의를 통해 재활 운동에 돌입해야 한다. 강시혁 교수는 "심근경색 환자에게는 걷기, 등산, 수영, 아쿠아로빅 등의 유산소 운동을 추천한다"고 말했다. 심혈관 질환은 온도 변화에 영향을 많이 받기 때문에 겨울철에는 새벽 시간에 운동을 삼가고 가급적이면 기온이 높은 낮 시간에 실내에서 운동을 하는 것이 좋다. 또한 외부와 실내의 급격한 온도차를 겪지 않도록 보온에 신경을 써야 한다.

관련기사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