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활의학과

아플 때까지 늘려라? '스트레칭'도 과하면 독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 참고서적=《운동 말고 움직임 리셋》

이미지

통증을 유발할 정도의 과도한 스트레칭은 오히려 몸에 독이 된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몸의 신진대사 촉진, 근육 이완 등을 위해 수시로 스트레칭을 하는 사람이 많다. 하지만, 스트레칭을 과하게 하면 오히려 몸에 독이 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관절은 뼈와 뼈가 서로 맞닿는 부위이며, 두 뼈는 인대로 연결돼있다. 인대는 뼈가 안정적으로 움직이도록 잡아준다. 하지만 과한 스트레칭으로 인대가 과도하게 늘어나면 뼈가 흔들리는 '불안정'한 상황이 지속되면서 관절 내 손상이 일어난다. 인대 자체에 염증이 생기거나 뼈 사이 연골에 손상이 생길 수 있고, 이로 인해 퇴행성관절염이 빨리 올 수 있다. 차의과대학 스포츠의학대학원 홍정기 원장은 그의 저서 《운동 말고 움직임 리셋》​을 통해 "인대를 과도하게 늘이는 과한 스트레칭 동작은 피해야 한다"며 "인대가 늘어나 제 기능을 하지 못하면 주변 근육이 관절을 안정시키기 위해 경직되는데, 근육 경직으로 신경이 압박을 받아 통증이 생길 수 있다"고 말했다.

따라서 스트레칭할 때 펴지지 않는 관절에 강한 힘을 주는 것은 위험하다. 반드시 '지그시' 눌러줘야 한다. 관절이 당기는 느낌이 드는 게 적당하며 아플 정도로 늘리면 안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