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 속 독소 빼주는 ‘셀프 디톡스’ 방법 아세요?

전종보 헬스조선 기자

▲ 반신욕을 하면 체내 유해 성분과 노폐물이 땀과 함께 배출될 수 있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일상생활 중 다양한 원인에 의해 몸속에 독소가 쌓일 수 있다. 몸에 축적되는 독소는 크게 두 가지로, 체내에서 발생하는 ‘내(內)독소’의 경우 산소·영양소의 대사 과정에서 만들어지거나 체내 세균에 의해 생성된다. 이와 달리 외부에서 유입되는 ‘외(外)독소’는 식품, 미세먼지 등이 들어와 생성·축적된다. 몸에 독소가 쌓이면 혈관·장기를 손상시킬 수 있으며, 만성피로증후군이나 과민성장증후군, 아토피피부염과 같은 질환을 유발하기도 한다. 따라서 평소 독소를 제거하는 데 도움이 되는 습관들을 숙지·실천할 필요가 있다. 체내 독소 제거 효과를 볼 수 있는 ‘셀프 디톡스’ 방법을 소개한다.

퇴근 후 냉온목욕 또는 반신욕
퇴근 후 집에 돌아온 뒤 욕조에서 냉온목욕이나 반신욕을 하면 독소 배출에 도움이 된다. 냉온목욕은 말 그대로 냉수와 온수를 번갈아 사용해 씻는 것으로, 혈액·림프 순환이 활발해지면서 몸속 노폐물과 독소가 제거될 수 있다. 먼저 온수로 샤워한 뒤, 14~15℃ 정도 물에 2분 동안 몸을 담근다. 이후 다시 따뜻한 물(41~43℃)에 2~3분가량 들어가면 된다. 이 같은 방법을 3회 정도 반복하고, 냉탕에서 끝내도록 한다. 반신욕을 할 때는 38~45℃ 물을 받은 뒤 명치 아랫부분이 물에 잠길 때까지 몸을 담그면 된다. 시간은 20~30분 정도가 좋고, 물이 식으면 따뜻한 물을 조금씩 추가한다. 반신욕은 혈류의 움직임을 원활하게 해 신진대사의 균형을 맞추고, 체내 유해 성분과 노폐물을 땀과 함께 배출시킨다.

취침 전 복부 마사지, 기상 후에는 스트레칭
취침 전·후 마사지와 스트레칭을 하는 것도 추천된다. 잠들기 전 복부 마사지를 하면 뱃속 장기에 물리적 자극이 가해져 혈액순환이 원활해진다. 양손을 배 위에 겹쳐 얹은 상태에서 살짝 힘을 주고, 위아래로 굴리듯 풀어주도록 한다. 배꼽을 중심으로 둥글게 원을 그리면서 누르거나, 양손 끝을 마주 대고 옆구리를 눌러주는 것도 좋다. 기상 후 스트레칭은 밤새 굳은 몸을 풀어주고 혈액·림프 순환을 원활하게 해준다. 잠에서 깬 뒤 베개를 베고 바로 누워 팔·다리를 수직으로 들고 가볍게 흔들어주도록 한다. 또 몸통을 S자로 움직이는 일명 ‘붕어운동(장 연동운동)’도 장을 자극해 독소와 노폐물을 배출하는 데 도움이 된다.

산책은 필수, 어렵다면 제자리 걷기도 좋아
독소 배출을 위해서는 짧은 시간이라도 산책하는 게 좋다. 특히 하루 대부분 시간을 앉아서 보내는 사람일수록 산책을 통해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해야 한다. 점심시간이나 출근 후에 30분 이상 걷도록 하며, 돌아다니기 어렵다면 제자리 걷기라도 하는 것을 권한다. 산책과 같은 가벼운 운동은 혈액·림프 순환을 도우며, 체온을 올려 땀으로 독소를 배출한다.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