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킨슨병 환자, ○○○ 신체 활동이 사망률 줄여줘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 자전거 타기/사진=클립아트코리아


적절한 신체 활동이 파킨슨병 환자의 생존율 향상에 효과적인 것으로 분석됐다. 저강도‧중강도‧고강도의 신체 활동이 모두영향이 있으나 특히 중강도의 신체 활동이 사망률을 가장 크게 낮추는 것으로 나타났다.

세브란스병원 재활의학과 김용욱 교수와 고대구로병원 재활의학과 윤서연 교수는 공동 연구를 통해 파킨슨병 환자에서 신체 활동과 사망률 감소의 상관관계를 규명했다.

김용욱 교수팀은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를 바탕으로 2010년부터 2013년까지 건강검진 대상자 중 파킨슨병을 처음으로 진단받은 환자 1만699명을 장기간 추적 관찰해 신체 활동의 강도와 총량, 파킨슨병 발생 이후까지 신체 활동의 유지 정도가 사망률에 미치는 영향을 확인했다.

그 결과, 신체 활동이 저하된 환자군과 비교해 저강도, 중강도, 고강도의 신체 활동을 수행한 그룹에서 모두 사망률이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저강도 환자군에서는 19%, 중강도 환자군에서는 34%, 고강도의 신체 활동을 수행한 환자군에서는 20%씩 각각 사망률이 감소했다.

연구에서 저강도 운동은 1주일간 5회 이상 한 번에 최소한 10분 이상 걸은 경우를 포함해 하루 총 30분 이상 걸은 정도의 운동을 의미한다. 가벼운 운동, 출‧퇴근 혹은 여가 시간에 걷는 경우를 포함한다.

중강도 운동은 1주일간 5회 이상 평소보다 숨이 조금 더 차게 만드는 정도의 활동을, 하루 30분 이상 시행한 경우를 의미한다. 빠르게 걷기, 복식 테니스 치기, 보통 속도로 자전거 타기, 엎드려 걸레질하기 등이 대표적 예다.

고강도 운동은 1주일간 3회 이상 평소보다 숨이 훨씬 더 차게 만드는 격렬한 활동을 하루 20분 이상 시행한 경우를 뜻하며 달리기, 에어로빅, 빠른 속도로 자전거 타기, 등산 등이 이에 속한다.

이번 연구에서는 특히 파킨슨병 환자의 신체 활동의 총량과 사망률 사이의 역용량반응관계(inverse dose-response association)도 밝혀냈다. 연구팀이 운동 강도에 운동 빈도 수를 합해 신체 활동의 총량과 사망률의 관계를 분석한 결과 신체 활동의 총량이 증가할수록 사망률은 점차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파킨슨병을 진단받은 이후에도 운동을 포함한 꾸준한 신체 활동을 유지하는 것이 사망률 감소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파킨슨병 진단 전 신체 활동을 활발히 수행하고 진단 후에도 활동적인 신체 활동을 유지한 환자에서 사망률이 가장 많이 감소하는 것으로 확인됐으며, 파킨슨병 이전에는 신체 활동이 적었더라도 진단 이후 활동적인 신체 활동을 시작한 환자의 경우도 그렇지 않은 환자들에 비해 사망률이 감소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파킨슨병은 신경퇴행성 질환 중 유병률이 두 번째로 높다. 고령사회를 지나 초고령사회로 진행하는 우리나라에서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매우 중요한 질환이다. 약물치료가 1차 치료 방법이지만 파킨슨병의 이환 기간이 증가할수록 약물에 대한 반응이 떨어지고, 환자들은 여러 운동 증상으로 인한 어려움을 겪게 돼 다양한 재활 치료가 필요하다.

현재 신체 활동이 파킨슨병 환자의 사망률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선행 연구는 매우 적다. 이번 연구는 신체 활동량을 늘리는 것이 파킨슨병 환자의 장기 예후인 사망률의 감소에 영향을 미친다는 점을 대규모 환자를 대상으로 입증했다는 데 큰 의의가 있다.

김용욱 교수는 "파킨슨병 환자의 질환 경과를 호전시키기 위해 진단 초기부터 신체 활동을 늘리기 위한 생활 습관 교정 및 지속적인 운동이 필요하다"며 "파킨슨병 환자는 질환이 경과하면서 근력 감소, 자세 이상, 균형 능력 저하를 동반하기 때문에 환자의 운동 기능을 고려한 적절한 재활 운동을 병행함으로써 파킨슨병 환자의 예후 개선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미국의사협회 공식 학술지의 자매지인 'JAMA Neurology(IF 18.302)'에 게재됐다.​

지니메디